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중국 전투기, 미 초계기 위협비행…도발 행위”
입력 2014.08.23 (06:20) 수정 2014.08.23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중국 전투기가 위협 비행으로 미국 해군 초계기와 충돌할 뻔 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미국이 중국 측에 강력히 항의하면서 이 지역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정찰 비행중이던 미 해군 소속 대잠 초계기 P-8A 포세이돈에 중국 전투기가 접근했습니다.

전투기는 무기 장착을 과시하려는 듯 초계기 근처 7~10미터까지 근접해 바닥 부분을 초계기 정면으로 향하기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국방부는 두 비행기가 너무 가까워 위험한 상황이었다면서 위협 비행을 한 중국 측에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존 커비(미 국방부 대변인) : "중국 측에 위험하고도 프로답지 못한 행동이라는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조종사의 안전에 위협적인 행동인 동시에 국제법에도 맞지 않는 행동이다"

백악관도 이를 도발행위로 규정하며 비판했습니다.

<녹취> 벤 로즈(백악관 NSC 부보좌관) : "명백하면서도 우려스러운 도발행위입니다. 중국 정부에 이같은 행동에 대한 반대의사를 직접 전달했습니다."

이에앞서 지난 10일 아세안 지역 안보포럼에선 남중국해에서 도발행위를 중단하자는 미국 측 제안에 대해 중국은 주권 수호를 위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맞섰습니다.

남중국해에선 지난해 12월 미중 군함이 충돌 위기를 모면했는가 하면, 2001년에는 미군 정찰기와 중국 전투기가 충돌하는 등 미중간에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전문가들은 아시아에 대한 미중간 패권경쟁이 가속화되면서 남중국해를 둘러싼 긴장도 고조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 “중국 전투기, 미 초계기 위협비행…도발 행위”
    • 입력 2014-08-23 06:21:53
    • 수정2014-08-23 07:31: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중국 전투기가 위협 비행으로 미국 해군 초계기와 충돌할 뻔 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미국이 중국 측에 강력히 항의하면서 이 지역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정찰 비행중이던 미 해군 소속 대잠 초계기 P-8A 포세이돈에 중국 전투기가 접근했습니다.

전투기는 무기 장착을 과시하려는 듯 초계기 근처 7~10미터까지 근접해 바닥 부분을 초계기 정면으로 향하기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국방부는 두 비행기가 너무 가까워 위험한 상황이었다면서 위협 비행을 한 중국 측에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존 커비(미 국방부 대변인) : "중국 측에 위험하고도 프로답지 못한 행동이라는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조종사의 안전에 위협적인 행동인 동시에 국제법에도 맞지 않는 행동이다"

백악관도 이를 도발행위로 규정하며 비판했습니다.

<녹취> 벤 로즈(백악관 NSC 부보좌관) : "명백하면서도 우려스러운 도발행위입니다. 중국 정부에 이같은 행동에 대한 반대의사를 직접 전달했습니다."

이에앞서 지난 10일 아세안 지역 안보포럼에선 남중국해에서 도발행위를 중단하자는 미국 측 제안에 대해 중국은 주권 수호를 위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맞섰습니다.

남중국해에선 지난해 12월 미중 군함이 충돌 위기를 모면했는가 하면, 2001년에는 미군 정찰기와 중국 전투기가 충돌하는 등 미중간에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전문가들은 아시아에 대한 미중간 패권경쟁이 가속화되면서 남중국해를 둘러싼 긴장도 고조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