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경전철 ‘제3궤조 전차선’이란?
입력 2014.08.23 (21:07) 수정 2014.08.23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정가에는 정치적 위험이 큰 행위를 할 때 '3번째 레일 만지기'라는 표현을 씁니다.

그렇다면 3번째 레일은 무엇이고 또 어떤 뜻일까요?

선진국에서는 전동차에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이 공중에 매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선로 옆에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전차선이 3번째 레일, 우리말로는 '제3궤조 전차선' 으로 불리는데 직류 750V의 전압이 흘러 잘못 만지면 감전사 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도 도심을 지나는 경전철 5개 노선에 제3궤조 전차선이 설치돼 있는데요,

황진우 기자가 위험성과 대피 요령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일 청량리역 인근에서 전동차가 멈춰서자 승객 수백 명이 선로를 따라 대피합니다.

지난 5월 지하철 2호선 추돌 사고 때는 전동차에 대기하라는 안내방송도 무시하고 승객들은 선로를 따라 탈출했습니다.

<녹취> 추돌사고 승객 : "기다릴 생각은 전혀 없었어요. 어느 칸에서 화재가 났는지도 모르잖아요."

하지만, '제3궤조 전차선'이 설치된 경전철을 탔다면 이 같은 선로 탈출은 위험 천만입니다.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이 선로 옆에 설치돼 감전위험이 크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하노수(경기도 성남시) : "선로에 전차선이 깔려 있다는 건 처음 들어보는 것 같은데 앞으로는 좀 주의할 필요가 있는 것 같네요."

현재 국내에서는 용인 에버라인과 의정부 U라인, 부산지하철 4호선, 김해 경전철 등 5개 노선이 이 방법으로 전력을 공급받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경전철을 이용할때는 비상 시 행동요령을 잘 알아놓을 필요가 있습니다.

우선 감전 위험이 높은 만큼 비상시에는 반드시 단전됐다는 안내방송을 들은 후 선로로 이동해야 합니다.

승강장에서도 주의해야 합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임의로 선로에 내려가선 안 되고 실수로 선로에 떨어졌다면 전차선에 몸이 닿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제3궤조 전차선이 설치된 지하철이나 열차가 많은 만큼 해외 여행시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앵커&리포트] 경전철 ‘제3궤조 전차선’이란?
    • 입력 2014-08-23 21:09:52
    • 수정2014-08-23 21:48:38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정가에는 정치적 위험이 큰 행위를 할 때 '3번째 레일 만지기'라는 표현을 씁니다.

그렇다면 3번째 레일은 무엇이고 또 어떤 뜻일까요?

선진국에서는 전동차에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이 공중에 매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선로 옆에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전차선이 3번째 레일, 우리말로는 '제3궤조 전차선' 으로 불리는데 직류 750V의 전압이 흘러 잘못 만지면 감전사 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도 도심을 지나는 경전철 5개 노선에 제3궤조 전차선이 설치돼 있는데요,

황진우 기자가 위험성과 대피 요령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일 청량리역 인근에서 전동차가 멈춰서자 승객 수백 명이 선로를 따라 대피합니다.

지난 5월 지하철 2호선 추돌 사고 때는 전동차에 대기하라는 안내방송도 무시하고 승객들은 선로를 따라 탈출했습니다.

<녹취> 추돌사고 승객 : "기다릴 생각은 전혀 없었어요. 어느 칸에서 화재가 났는지도 모르잖아요."

하지만, '제3궤조 전차선'이 설치된 경전철을 탔다면 이 같은 선로 탈출은 위험 천만입니다.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이 선로 옆에 설치돼 감전위험이 크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하노수(경기도 성남시) : "선로에 전차선이 깔려 있다는 건 처음 들어보는 것 같은데 앞으로는 좀 주의할 필요가 있는 것 같네요."

현재 국내에서는 용인 에버라인과 의정부 U라인, 부산지하철 4호선, 김해 경전철 등 5개 노선이 이 방법으로 전력을 공급받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경전철을 이용할때는 비상 시 행동요령을 잘 알아놓을 필요가 있습니다.

우선 감전 위험이 높은 만큼 비상시에는 반드시 단전됐다는 안내방송을 들은 후 선로로 이동해야 합니다.

승강장에서도 주의해야 합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임의로 선로에 내려가선 안 되고 실수로 선로에 떨어졌다면 전차선에 몸이 닿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제3궤조 전차선이 설치된 지하철이나 열차가 많은 만큼 해외 여행시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