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선장 “세월호 복원성 약화·과적 알았다”
입력 2014.08.29 (19:13) 수정 2014.08.29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이준석 선장이 참사 이후 처음으로 오늘 법정에 증인으로 섰습니다.

이 선장은 사고 당시 공황 상태에 빠져 적절한 판단을 할 수 없었다고 말하는 등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세월호 이준석 선장이 처음으로 법정에서 입을 열었습니다.

이 선장은 오늘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청해진해운 관계자 등 11명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세월호 증·개축으로 인한 복원성 약화와 과적 문제 등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 선장은 그러나, 선박 안전의 최종 책임이 선장에게 있지만 고박이나 화물 적재 등은 1등 항해사로부터 보고만 받고 출항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당시 조타실의 비상벨을 왜 누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당시 공황 상태여서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이 선장은 사고 지점이 조류가 센 위험 해역이어서 규정상 조타실을 지켜야 하지만 3등 항해사가 무난히 잘할 것으로 믿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출항하기 전 안전점검표가 허술하게 작성된 이유를 묻는 검사의 질문에는 관행적인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선장과 함께 오늘 재판에 출석한 1등 항해사 강모 씨는 세월호의 과적 문제를 알았지만 청해진 해운 측이 화물을 많이 실을 것을 요구해 지시에 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이준석 선장 “세월호 복원성 약화·과적 알았다”
    • 입력 2014-08-29 19:15:30
    • 수정2014-08-29 19:34:31
    뉴스 7
<앵커 멘트>

세월호 이준석 선장이 참사 이후 처음으로 오늘 법정에 증인으로 섰습니다.

이 선장은 사고 당시 공황 상태에 빠져 적절한 판단을 할 수 없었다고 말하는 등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세월호 이준석 선장이 처음으로 법정에서 입을 열었습니다.

이 선장은 오늘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청해진해운 관계자 등 11명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세월호 증·개축으로 인한 복원성 약화와 과적 문제 등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 선장은 그러나, 선박 안전의 최종 책임이 선장에게 있지만 고박이나 화물 적재 등은 1등 항해사로부터 보고만 받고 출항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당시 조타실의 비상벨을 왜 누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당시 공황 상태여서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이 선장은 사고 지점이 조류가 센 위험 해역이어서 규정상 조타실을 지켜야 하지만 3등 항해사가 무난히 잘할 것으로 믿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출항하기 전 안전점검표가 허술하게 작성된 이유를 묻는 검사의 질문에는 관행적인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선장과 함께 오늘 재판에 출석한 1등 항해사 강모 씨는 세월호의 과적 문제를 알았지만 청해진 해운 측이 화물을 많이 실을 것을 요구해 지시에 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