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4 인천아시안게임
북한 선수단 선발대, 94명 인천공항 도착
입력 2014.09.11 (19:20) 수정 2014.09.11 (22:37) 연합뉴스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 1진이 11일 오후 6시47분 고려항공 TU-204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서해 직항로를 거쳐 한국을 찾은 북한 선발대 94명은 장수명 조선올림픽위원회(NOC) 대표와 임원, 심판진, 의료진, 기자단을 포함해 축구와 조정 선수단으로 구성됐다.

북한 축구 선수단 가운데 스위스 프로축구에서 뛰는 박광룡은 스위스에서 곧바로 인천으로 이동한다.

입국한 북한 선수단은 미리 대기하던 버스 3대에 올라 경찰 에스코트를 받으며 인천시 구월동 선수촌에 도착, 선수촌 웰컴 센터에서 미리 지급받은 AD 카드를 등록했다. 조정 경기에 쓰이는 노 등의 짐은 트럭 3대에 나눠 실었다.

북한 선수단은 착륙 후 거의 1시간이 지난 오후 7시44분에 입국장 바깥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흰색 상의와 파란색 하의 정장을 맞춰 입고 인공기 모양 배지와 김일성, 김정일의 얼굴이 담긴 배지를 착용한 북한 선수단은 입국장에서부터 환영객들을 향해 미소를 띠며 손을 흔들어 보이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이었다.

이날 입국장에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 남북공동응원단 명의의 플래카드를 든 수십 여명의 사람이 나와 "우리는 하나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북한 선수단을 환영했다.

이들은 한반도기를 흔들며 북한 선수단을 맞이했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기다리는 과정에서 공항에 배치된 경찰들이 현수막 앞을 막아서자 이들은 플래카드에 쓰인 '북측 선수단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가린다며 항의했다.

이에 앞서 북한 선수단은 오후 7시25분이 돼서야 탑승구 바깥으로 나왔다. 기내에서 비표를 나눠주는 등 입국 절차를 밟느라 착륙 후 비행기 밖으로 나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

조선신보 기자 5∼6명이 가장 먼저 나와 마중 나온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의 사진을 찍었고 선수단 관계자들 역시 조직위원회 관계자들과 "잘 지냈냐"는 인사를 나누며 악수를 했다.

선수단에 대회에 참가한 소감 등을 물었지만 대답을 한 사람은 없었다.

짐을 찾는 곳에서 정기영 인천조직위원회 국제본부장과 장수명 대표는 웃으며 이야기를 나눴고 정 본부장은 북한 선수들에게 "무사히 잘 치르고 우승하고 돌아가십시오"라고 덕담을 건넸다.

장수명 대표는 짐 찾는 곳에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짐 찾는 중이니까 나중에"라고 답을 피하며 대표라는 호칭에도 "제가 뭘 대표라고 할 게 있겠습니까"라고 말했다.

북한 선수단은 5개 조로 나뉘어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이날 선발대에 이어 16일 선수단 87명, 19일 33명, 22일 41명, 28일 7명 등에 걸쳐 총 273명이 차례대로 인천에 도착한다.

이 가운데 262명은 서해 직항로를 이용하고 조선총련계 선수단과 기자 10명은 일본에서 인천으로 들어간다. 나머지 1명은 박광룡이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 축구와 수영, 양궁, 육상, 복싱, 카누, 체조, 유도, 공수도, 조정, 사격, 탁구, 역도, 레슬링 등 14개 종목에 선수 150명을 출전시킨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9개로 메달 순위 9위에 오른 북한은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톱10 진입에 실패했고 이번 회에서 12년 만에 10위 내 복귀를 노리고 있다.

북한은 15일 오후 5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남자 축구 중국과의 경기로 이번 대회 일정을 시작한다.

북한 선수단은 역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28일과 10월5일, 두 차례에 걸쳐 귀환할 예정이다.
  • 북한 선수단 선발대, 94명 인천공항 도착
    • 입력 2014-09-11 19:20:45
    • 수정2014-09-11 22:37:11
    연합뉴스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 1진이 11일 오후 6시47분 고려항공 TU-204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서해 직항로를 거쳐 한국을 찾은 북한 선발대 94명은 장수명 조선올림픽위원회(NOC) 대표와 임원, 심판진, 의료진, 기자단을 포함해 축구와 조정 선수단으로 구성됐다.

북한 축구 선수단 가운데 스위스 프로축구에서 뛰는 박광룡은 스위스에서 곧바로 인천으로 이동한다.

입국한 북한 선수단은 미리 대기하던 버스 3대에 올라 경찰 에스코트를 받으며 인천시 구월동 선수촌에 도착, 선수촌 웰컴 센터에서 미리 지급받은 AD 카드를 등록했다. 조정 경기에 쓰이는 노 등의 짐은 트럭 3대에 나눠 실었다.

북한 선수단은 착륙 후 거의 1시간이 지난 오후 7시44분에 입국장 바깥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흰색 상의와 파란색 하의 정장을 맞춰 입고 인공기 모양 배지와 김일성, 김정일의 얼굴이 담긴 배지를 착용한 북한 선수단은 입국장에서부터 환영객들을 향해 미소를 띠며 손을 흔들어 보이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이었다.

이날 입국장에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 남북공동응원단 명의의 플래카드를 든 수십 여명의 사람이 나와 "우리는 하나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북한 선수단을 환영했다.

이들은 한반도기를 흔들며 북한 선수단을 맞이했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기다리는 과정에서 공항에 배치된 경찰들이 현수막 앞을 막아서자 이들은 플래카드에 쓰인 '북측 선수단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가린다며 항의했다.

이에 앞서 북한 선수단은 오후 7시25분이 돼서야 탑승구 바깥으로 나왔다. 기내에서 비표를 나눠주는 등 입국 절차를 밟느라 착륙 후 비행기 밖으로 나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

조선신보 기자 5∼6명이 가장 먼저 나와 마중 나온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의 사진을 찍었고 선수단 관계자들 역시 조직위원회 관계자들과 "잘 지냈냐"는 인사를 나누며 악수를 했다.

선수단에 대회에 참가한 소감 등을 물었지만 대답을 한 사람은 없었다.

짐을 찾는 곳에서 정기영 인천조직위원회 국제본부장과 장수명 대표는 웃으며 이야기를 나눴고 정 본부장은 북한 선수들에게 "무사히 잘 치르고 우승하고 돌아가십시오"라고 덕담을 건넸다.

장수명 대표는 짐 찾는 곳에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짐 찾는 중이니까 나중에"라고 답을 피하며 대표라는 호칭에도 "제가 뭘 대표라고 할 게 있겠습니까"라고 말했다.

북한 선수단은 5개 조로 나뉘어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이날 선발대에 이어 16일 선수단 87명, 19일 33명, 22일 41명, 28일 7명 등에 걸쳐 총 273명이 차례대로 인천에 도착한다.

이 가운데 262명은 서해 직항로를 이용하고 조선총련계 선수단과 기자 10명은 일본에서 인천으로 들어간다. 나머지 1명은 박광룡이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 축구와 수영, 양궁, 육상, 복싱, 카누, 체조, 유도, 공수도, 조정, 사격, 탁구, 역도, 레슬링 등 14개 종목에 선수 150명을 출전시킨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9개로 메달 순위 9위에 오른 북한은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톱10 진입에 실패했고 이번 회에서 12년 만에 10위 내 복귀를 노리고 있다.

북한은 15일 오후 5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남자 축구 중국과의 경기로 이번 대회 일정을 시작한다.

북한 선수단은 역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28일과 10월5일, 두 차례에 걸쳐 귀환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