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4 인천아시안게임
우슈 이하성, 중화권 제치고 한국 ‘첫 금’
입력 2014.09.20 (09:42) 수정 2014.09.20 (13:45) 연합뉴스
우슈 기대주 이하성(20·수원시청)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하성은 20일 강화 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우슈 투로 남자 장권에서 9.71점을 받아 자루이(마카오·9.69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이치키자키 다이스케(일본)가 9.67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하성은 동작질량과 난도에서 각각 만점인 5.00점과 2.00점을 받았고, 연기력에서도 2.71을 높은 점수를 받아 중화권의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쳤다.

한 번의 실수도 없는 완벽한 연기였다.

앞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던 자루이가 9.69점의 높은 점수를 받아 놓은 상태였으나, 이하성은 긴장한 기색 없이 장지 위로 올라갔다.

기세를 보여주며 연기를 시작한 이하성은 540도 팔현과 360도 마보착지 등 화려한 기술이 포함된 난도 연기도 실수 없이 모두 마쳤다.

필선동작(경기에서 보여줘야 하는 필수동작)을 중심으로 장지 위를 내달리며 관객의 환호를 이끌어낸 그는 마지막으로 수세 연기까지 빈틈없이 치르고 절도 있게 경기를 마쳤다.

전광판에 9.71의 높은 점수가 뜨자 한국 객석에서는 금메달을 예감하는 박수가 나왔다.

한국 선수단의 대회 첫 금메달을 신고한 이하성은 한국 우슈에도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이후 12년 만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이하성 전까지 한국 우슈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부산 대회의 양성찬이 유일했다.

◇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우슈 투로 남자 장권

1. 이하성(한국·9.71점)

2. 자루이(마카오·9.69점)

3. 이치키자키 다이스케(일본·9.67점)
  • 우슈 이하성, 중화권 제치고 한국 ‘첫 금’
    • 입력 2014-09-20 09:42:19
    • 수정2014-09-20 13:45:27
    연합뉴스
우슈 기대주 이하성(20·수원시청)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하성은 20일 강화 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우슈 투로 남자 장권에서 9.71점을 받아 자루이(마카오·9.69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이치키자키 다이스케(일본)가 9.67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하성은 동작질량과 난도에서 각각 만점인 5.00점과 2.00점을 받았고, 연기력에서도 2.71을 높은 점수를 받아 중화권의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쳤다.

한 번의 실수도 없는 완벽한 연기였다.

앞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던 자루이가 9.69점의 높은 점수를 받아 놓은 상태였으나, 이하성은 긴장한 기색 없이 장지 위로 올라갔다.

기세를 보여주며 연기를 시작한 이하성은 540도 팔현과 360도 마보착지 등 화려한 기술이 포함된 난도 연기도 실수 없이 모두 마쳤다.

필선동작(경기에서 보여줘야 하는 필수동작)을 중심으로 장지 위를 내달리며 관객의 환호를 이끌어낸 그는 마지막으로 수세 연기까지 빈틈없이 치르고 절도 있게 경기를 마쳤다.

전광판에 9.71의 높은 점수가 뜨자 한국 객석에서는 금메달을 예감하는 박수가 나왔다.

한국 선수단의 대회 첫 금메달을 신고한 이하성은 한국 우슈에도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이후 12년 만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이하성 전까지 한국 우슈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부산 대회의 양성찬이 유일했다.

◇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우슈 투로 남자 장권

1. 이하성(한국·9.71점)

2. 자루이(마카오·9.69점)

3. 이치키자키 다이스케(일본·9.67점)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