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4 인천아시안게임
첫날부터 배드민턴 경기장 정전…한때 중단
입력 2014.09.20 (10:49) 수정 2014.09.20 (11:37) 연합뉴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첫날부터 경기장의 정전으로 경기가 중단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

이번 대회 배드민턴 첫 경기인 여자단체전 1라운드(16강)가 열린 20일 인천 계양구 계양체육관에는 오전 9시45분께부터 경기장과 체육관 내 사무실에 갑자기 정전이 일어났다.

경기장에서는 오전 9시부터 대만-홍콩, 인도-마카오, 몰디브-인도네시아의 경기가 동시에 진행 중이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경기장에 불이 꺼지면서 선수들은 당황한 가운데 경기를 멈춰야 했다.

2층 조명 일부와 경기장 내 전광판 중에는 켜진 것도 있었으나, 조명 대부분이 꺼지면서 경기가 한동안 중단됐다.

현장에 있던 배드민턴 관계자는 "2∼3분가량 뒤에는 일부 조명에 다시 불이 들어오기 시작했고, 5분쯤 지나 경기가 재개됐다"고 상황을 전했다.

대회 배드민턴 경기운영 관계자는 "방송 장치와 냉방 시설 등을 가동하기 위해 경기장 내 전력 소비가 급증하면서 과부하로 정전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전광판 등 일부 꺼지지 않은 곳은 예비 전력장치가 사용돼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인천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지난해 9월 완공된 계양체육관은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2013-2014시즌 홈 구장으로 사용했다.

아시안게임 기간에는 이날부터 29일까지 배드민턴 경기가 열리며, 다음 달 2∼4일에는 공수도 경기가 이어진다.

배드민턴 관계자는 "이 체육관에서 지난 5월 전국소년체전이 열리고 국가대표팀도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훈련해왔으나 이런 일이 전혀 없었다"며 당황스러워했다.
  • 첫날부터 배드민턴 경기장 정전…한때 중단
    • 입력 2014-09-20 10:49:17
    • 수정2014-09-20 11:37:15
    연합뉴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첫날부터 경기장의 정전으로 경기가 중단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

이번 대회 배드민턴 첫 경기인 여자단체전 1라운드(16강)가 열린 20일 인천 계양구 계양체육관에는 오전 9시45분께부터 경기장과 체육관 내 사무실에 갑자기 정전이 일어났다.

경기장에서는 오전 9시부터 대만-홍콩, 인도-마카오, 몰디브-인도네시아의 경기가 동시에 진행 중이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경기장에 불이 꺼지면서 선수들은 당황한 가운데 경기를 멈춰야 했다.

2층 조명 일부와 경기장 내 전광판 중에는 켜진 것도 있었으나, 조명 대부분이 꺼지면서 경기가 한동안 중단됐다.

현장에 있던 배드민턴 관계자는 "2∼3분가량 뒤에는 일부 조명에 다시 불이 들어오기 시작했고, 5분쯤 지나 경기가 재개됐다"고 상황을 전했다.

대회 배드민턴 경기운영 관계자는 "방송 장치와 냉방 시설 등을 가동하기 위해 경기장 내 전력 소비가 급증하면서 과부하로 정전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전광판 등 일부 꺼지지 않은 곳은 예비 전력장치가 사용돼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인천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지난해 9월 완공된 계양체육관은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2013-2014시즌 홈 구장으로 사용했다.

아시안게임 기간에는 이날부터 29일까지 배드민턴 경기가 열리며, 다음 달 2∼4일에는 공수도 경기가 이어진다.

배드민턴 관계자는 "이 체육관에서 지난 5월 전국소년체전이 열리고 국가대표팀도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훈련해왔으나 이런 일이 전혀 없었다"며 당황스러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