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 단체스프린트, 중국에 막혀 ‘아쉬운 은’
입력 2014.09.20 (19:08) 수정 2014.09.20 (19:40) 연합뉴스
한국 여자 사이클 대표팀이 중국의 높은 벽을 넘지 못하고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한국은 20일 인천국제벨로드롬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단체 스프린트 결승에서 44초876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금메달은 43초774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중국이 가져갔다.

김원경(24·삼양사)·이혜진(22·부산지방공단스포원)으로 이뤄진 한국은 올해 아시아선수권 단체 스프린트에서도 중국에 분패, 2위에 머문 바 있다.

한국은 예선에서도 44초812의 기록으로 2위에 올라 1위(43초461)의 중국과 함께 상위 2팀이 진출하는 결승에 올랐다.

'1초의 벽'을 넘지 못한 아쉬운 한판이었다.

김원경의 스타트로 출발한 한국은 24초001로 첫 바퀴를 돌았으나 런던 올림픽 이 부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궁진제와 스프린트 부문 UCI 랭킹 3위인 중톈스의 협력 플레이를 넘지 못했다.

3-4위전에서는 대만이 45초389의 성적으로 결승선을 통과, 일본(45초926)을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김원경과 이혜진은 21일 여자 경륜 종목에서 다시 한 번 금빛 사냥에 나선다.

◇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단체 스프린트

1. 중국 43초774

2. 한국 44초876

3. 대만 45초389
  • 여 단체스프린트, 중국에 막혀 ‘아쉬운 은’
    • 입력 2014-09-20 19:08:23
    • 수정2014-09-20 19:40:21
    연합뉴스
한국 여자 사이클 대표팀이 중국의 높은 벽을 넘지 못하고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한국은 20일 인천국제벨로드롬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단체 스프린트 결승에서 44초876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금메달은 43초774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중국이 가져갔다.

김원경(24·삼양사)·이혜진(22·부산지방공단스포원)으로 이뤄진 한국은 올해 아시아선수권 단체 스프린트에서도 중국에 분패, 2위에 머문 바 있다.

한국은 예선에서도 44초812의 기록으로 2위에 올라 1위(43초461)의 중국과 함께 상위 2팀이 진출하는 결승에 올랐다.

'1초의 벽'을 넘지 못한 아쉬운 한판이었다.

김원경의 스타트로 출발한 한국은 24초001로 첫 바퀴를 돌았으나 런던 올림픽 이 부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궁진제와 스프린트 부문 UCI 랭킹 3위인 중톈스의 협력 플레이를 넘지 못했다.

3-4위전에서는 대만이 45초389의 성적으로 결승선을 통과, 일본(45초926)을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김원경과 이혜진은 21일 여자 경륜 종목에서 다시 한 번 금빛 사냥에 나선다.

◇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단체 스프린트

1. 중국 43초774

2. 한국 44초876

3. 대만 45초3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