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4 인천아시안게임
‘우슈 신동의 화려한 성장’ AG 깜짝 첫 금
입력 2014.09.20 (21:01) 수정 2014.09.20 (22: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9월 20일 KBS 9시 뉴스입니다.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우리 선수단이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치며, 승전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첫 금메달 주인공은 '우슈 신동' 이하성 선수입니다.

첫 소식,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하성의 힘 있는 장권 동작에 탄성이 쏟아집니다.

완벽한 착지와 화려한 회전 연기는 중국 무술영화를 보는 듯 합니다.

최고난도 동작에서도 흐트러짐 없는 완벽한 연기를 이어갔습니다.

기술 점수에서 만점을 받은 이하성은 연기력에서 중국권 강호들을 제치고 최고수에 올랐습니다.

우슈에서 12년만의 쾌거를 이룬 이하성은 우리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이하성(우슈 금메달) : "아직 얼떨떨한데요, 인천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을 따게 돼서 너무 기쁩니다."

<녹취> 우슈계에 작은 별 하나가 등장했습니다.

9살 당시 남다른 실력을 뽐냈던 이하성은 세계 최고수 박찬대 코치의 지도를 받으며 금메달의 꿈을 키워왔습니다.

<인터뷰> 이하성(지난 2003년) : "국가대표가 돼서 올림픽 1등하면 부모님한테 자랑하고 싶어요."

올해 성인 대표에 발탁된 스무살의 이하성은 첫 국제무대에서 마침내 그 꿈을 이뤘습니다.

중국의 텃밭에서 값진 금메달을 따낸 이하성은 경기 첫날 우리 선수단 최고의 깜짝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우슈 신동의 화려한 성장’ AG 깜짝 첫 금
    • 입력 2014-09-20 21:02:17
    • 수정2014-09-20 22:45:21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9월 20일 KBS 9시 뉴스입니다.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우리 선수단이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치며, 승전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첫 금메달 주인공은 '우슈 신동' 이하성 선수입니다.

첫 소식,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하성의 힘 있는 장권 동작에 탄성이 쏟아집니다.

완벽한 착지와 화려한 회전 연기는 중국 무술영화를 보는 듯 합니다.

최고난도 동작에서도 흐트러짐 없는 완벽한 연기를 이어갔습니다.

기술 점수에서 만점을 받은 이하성은 연기력에서 중국권 강호들을 제치고 최고수에 올랐습니다.

우슈에서 12년만의 쾌거를 이룬 이하성은 우리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이하성(우슈 금메달) : "아직 얼떨떨한데요, 인천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을 따게 돼서 너무 기쁩니다."

<녹취> 우슈계에 작은 별 하나가 등장했습니다.

9살 당시 남다른 실력을 뽐냈던 이하성은 세계 최고수 박찬대 코치의 지도를 받으며 금메달의 꿈을 키워왔습니다.

<인터뷰> 이하성(지난 2003년) : "국가대표가 돼서 올림픽 1등하면 부모님한테 자랑하고 싶어요."

올해 성인 대표에 발탁된 스무살의 이하성은 첫 국제무대에서 마침내 그 꿈을 이뤘습니다.

중국의 텃밭에서 값진 금메달을 따낸 이하성은 경기 첫날 우리 선수단 최고의 깜짝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