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걷기만 해도 다이어트’…허위·과장 광고 과징금
입력 2014.09.25 (12:11) 수정 2014.09.25 (13:4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고 걷기만 해도 살이 빠진다고 광고해 큰 인기를 끌었던 신발 업체들에 대해 공정위가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해당 업체들은 엉터리 시험을 근거로 과장된 광고를 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는 리복과 스케쳐스, 핏플랍 등 외국계 5개 업체와 휠라, 르카프 등 국내 업체 4곳에 과징금 10억 7천만 원을 부과했습니다.

해당 신발 업체들은 기능성 신발을 신으면 허벅지 근육이 20% 활성화된다거나 칼로리 소모량이 10% 늘어난다고 하는 등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해 살을 빼는 효과가 있다고 광고해왔습니다.

또, 걷기만 해도 다리가 날씬해지거나 몸매를 관리할 수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공정위는 그러나 이 같은 효과가 객관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공정위가 이 업체들의 자체 시험자료를 조사한 결과, 시험에 참여한 사람이 5명에서 12명에 불과하거나 측정 시간을 10걸음에서 최대 2분 30초 정도로 짧게 잡는 등 조건이 불합리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칼로리 소모량을 아예 측정하지 않은 업체도 있었습니다.

일부 국내 업체는 국내 특허를 세계 특허처럼 광고하거나 관련 연구기관의 인증이 없는데도 인증받은 것처럼 광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리복과 핏플랍, 뉴발란스 등 3개 업체의 경우 해외 본사가 이런 광고 자료를 국내 사업자에게 제공한 점을 인정해 처음으로 해외 본사에도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걷기만 해도 다이어트’…허위·과장 광고 과징금
    • 입력 2014-09-25 12:13:46
    • 수정2014-09-25 13:48:27
    뉴스 12
<앵커 멘트>

신고 걷기만 해도 살이 빠진다고 광고해 큰 인기를 끌었던 신발 업체들에 대해 공정위가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해당 업체들은 엉터리 시험을 근거로 과장된 광고를 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는 리복과 스케쳐스, 핏플랍 등 외국계 5개 업체와 휠라, 르카프 등 국내 업체 4곳에 과징금 10억 7천만 원을 부과했습니다.

해당 신발 업체들은 기능성 신발을 신으면 허벅지 근육이 20% 활성화된다거나 칼로리 소모량이 10% 늘어난다고 하는 등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해 살을 빼는 효과가 있다고 광고해왔습니다.

또, 걷기만 해도 다리가 날씬해지거나 몸매를 관리할 수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공정위는 그러나 이 같은 효과가 객관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공정위가 이 업체들의 자체 시험자료를 조사한 결과, 시험에 참여한 사람이 5명에서 12명에 불과하거나 측정 시간을 10걸음에서 최대 2분 30초 정도로 짧게 잡는 등 조건이 불합리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칼로리 소모량을 아예 측정하지 않은 업체도 있었습니다.

일부 국내 업체는 국내 특허를 세계 특허처럼 광고하거나 관련 연구기관의 인증이 없는데도 인증받은 것처럼 광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리복과 핏플랍, 뉴발란스 등 3개 업체의 경우 해외 본사가 이런 광고 자료를 국내 사업자에게 제공한 점을 인정해 처음으로 해외 본사에도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