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4 인천아시안게임
한국 사격, 김미진 세계신으로 금맥 잇다
입력 2014.09.25 (22:44) 수정 2014.09.25 (23:10) 연합뉴스
한국 사격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김미진(34·제천시청)을 앞세워 금맥을 이었다.

김미진은 25일 경기 화성의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110점을 기록, 장야페이(108점·중국), 바이이팅(107점·중국)을 제치고 금메달을 쐈다. 김미진의 110점은 세계신기록이다.

전날까지 6개 금메달을 딴 한국은 김미진의 메달을 더해 목표치인 7개 금메달을 달성했다. 이외에도 한국은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얻었다.

사격과 함께 이번 대회 초반 금메달 레이스를 이끌었던 펜싱은 금메달을 추가하지는 못했지만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은메달,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추가하고 대회를 마쳤다.

한국 펜싱은 금메달 12개 가운데 8개를 휩쓸며 2010년 광저우 대회에 이어 종합 2연패를 달성했다.

수영의 박태환(인천시청)은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은메달을 따고 한국 선수 통산 아시안게임 최다 메달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박태환과 최다 메달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 선수는 사격의 박병택(19개·금 5, 은 8, 동 6)이다.

박태환은 경영 경기 마지막 날인 26일 자유형 1,500m와 단체전인 혼계영 400m 경기를 남겨둬 통산 최다 메달 기록은 새로 쓰일 가능성이 크다.

한국 컴파운드 양궁 대표팀은 남녀부 결승에 진출,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남자는 25일 준결승에서 필리핀을 228-227로, 한국 여자는 이란을 229-222로 꺾고 27일 결승전을 치른다.

'도마의 신' 양학선(한국체대)은 북한의 체조영웅 리세광(29)을 꺾었지만 아시안게임 2연패는 달성하지 못했다.

양학선은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도 평균 15.200점을 받아 섹와이훙(15.216점·홍콩)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왕좌 탈환을 노렸던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리세광은 1차 시도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끝에 14.799점을 얻는데 그쳐 4위로 처졌다.

한국 야구와 축구는 잇따라 승전보를 전했다.

야구대표팀은 한국은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경기에서 12-0,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고 27일 중국과 결승 진출 다툰다.

축구대표팀은 한국의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홍콩을 3-0으로 꺾고 8강에 진출, 28일 일본과 맞붙는다.

종합 메달 순위에서 한국은 일본과 같은 금메달 28개를 기록했으나 은메달 수에서 33-36으로 뒤져 3위로 한 계단 밀려났다.
  • 한국 사격, 김미진 세계신으로 금맥 잇다
    • 입력 2014-09-25 22:44:58
    • 수정2014-09-25 23:10:37
    연합뉴스
한국 사격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김미진(34·제천시청)을 앞세워 금맥을 이었다.

김미진은 25일 경기 화성의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110점을 기록, 장야페이(108점·중국), 바이이팅(107점·중국)을 제치고 금메달을 쐈다. 김미진의 110점은 세계신기록이다.

전날까지 6개 금메달을 딴 한국은 김미진의 메달을 더해 목표치인 7개 금메달을 달성했다. 이외에도 한국은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얻었다.

사격과 함께 이번 대회 초반 금메달 레이스를 이끌었던 펜싱은 금메달을 추가하지는 못했지만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은메달,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추가하고 대회를 마쳤다.

한국 펜싱은 금메달 12개 가운데 8개를 휩쓸며 2010년 광저우 대회에 이어 종합 2연패를 달성했다.

수영의 박태환(인천시청)은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은메달을 따고 한국 선수 통산 아시안게임 최다 메달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박태환과 최다 메달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 선수는 사격의 박병택(19개·금 5, 은 8, 동 6)이다.

박태환은 경영 경기 마지막 날인 26일 자유형 1,500m와 단체전인 혼계영 400m 경기를 남겨둬 통산 최다 메달 기록은 새로 쓰일 가능성이 크다.

한국 컴파운드 양궁 대표팀은 남녀부 결승에 진출,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남자는 25일 준결승에서 필리핀을 228-227로, 한국 여자는 이란을 229-222로 꺾고 27일 결승전을 치른다.

'도마의 신' 양학선(한국체대)은 북한의 체조영웅 리세광(29)을 꺾었지만 아시안게임 2연패는 달성하지 못했다.

양학선은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도 평균 15.200점을 받아 섹와이훙(15.216점·홍콩)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왕좌 탈환을 노렸던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리세광은 1차 시도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끝에 14.799점을 얻는데 그쳐 4위로 처졌다.

한국 야구와 축구는 잇따라 승전보를 전했다.

야구대표팀은 한국은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경기에서 12-0,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고 27일 중국과 결승 진출 다툰다.

축구대표팀은 한국의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홍콩을 3-0으로 꺾고 8강에 진출, 28일 일본과 맞붙는다.

종합 메달 순위에서 한국은 일본과 같은 금메달 28개를 기록했으나 은메달 수에서 33-36으로 뒤져 3위로 한 계단 밀려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