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4 인천아시안게임
5회 연속 종합 2위 ‘태극전사 투혼 빛났다’
입력 2014.10.04 (21:43) 수정 2014.10.04 (22: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한민국 선수단은 5회 연속 종합 2위를 달성했습니다.

금메달 79개로 목표에는 조금 모자랐지만 선수들은 투혼를 발휘하며 16일간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시아를 뜨겁게 달군 16일간의 축제에 대한민국 선수들도 당당한 주인공이었습니다.

세계 정상급 기량을 보유한 종목들은 연일 금메달 레이스를 이끌며 감동의 순간을 연출했습니다.

야구와 축구, 농구 등 프로 선수들도 짜릿한 승부를 펼치며 국민들을 열광시켰습니다.

<인터뷰> 김신욱(축구) : "지금 대한민국이 웃고 있겠구나, 우리가 해냈구나 생각했습니다."

척박한 환경에도 세팍타크로와 우슈 등 이른바 비인기 종목의 선전은 눈물 어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인터뷰> 김명진(우슈 선수) : "매일 밤 애국가를 울리기 위해서 잠도 못자고 흑흑흑..."

목표였던 역대 최다 금메달은 실패했지만 선수단은 값진 금메달 79개를 따내 5회 연속 종합 2위를 달성했습니다.

금빛은 아니어도 메달을 못땄어도 선수들의 투혼은 빛났습니다.

<인터뷰> 박순호(선수단장) : "메달을 못딴 선수들에게도 국민들께서 격려해주시길 바랍니다."

금메달 수는 조금 부족했지만 선수들이 흘린 땀의 양은 결코 부족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스포츠는 이제 2년 뒤 리우 올림픽을 향해 다시 달려갑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5회 연속 종합 2위 ‘태극전사 투혼 빛났다’
    • 입력 2014-10-04 21:44:06
    • 수정2014-10-04 22:41:23
    뉴스 9
<앵커 멘트>

대한민국 선수단은 5회 연속 종합 2위를 달성했습니다.

금메달 79개로 목표에는 조금 모자랐지만 선수들은 투혼를 발휘하며 16일간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시아를 뜨겁게 달군 16일간의 축제에 대한민국 선수들도 당당한 주인공이었습니다.

세계 정상급 기량을 보유한 종목들은 연일 금메달 레이스를 이끌며 감동의 순간을 연출했습니다.

야구와 축구, 농구 등 프로 선수들도 짜릿한 승부를 펼치며 국민들을 열광시켰습니다.

<인터뷰> 김신욱(축구) : "지금 대한민국이 웃고 있겠구나, 우리가 해냈구나 생각했습니다."

척박한 환경에도 세팍타크로와 우슈 등 이른바 비인기 종목의 선전은 눈물 어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인터뷰> 김명진(우슈 선수) : "매일 밤 애국가를 울리기 위해서 잠도 못자고 흑흑흑..."

목표였던 역대 최다 금메달은 실패했지만 선수단은 값진 금메달 79개를 따내 5회 연속 종합 2위를 달성했습니다.

금빛은 아니어도 메달을 못땄어도 선수들의 투혼은 빛났습니다.

<인터뷰> 박순호(선수단장) : "메달을 못딴 선수들에게도 국민들께서 격려해주시길 바랍니다."

금메달 수는 조금 부족했지만 선수들이 흘린 땀의 양은 결코 부족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스포츠는 이제 2년 뒤 리우 올림픽을 향해 다시 달려갑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