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판교 공연장 붕괴 사고
막바지 국감…판교 사고 등 안전문제 쟁점
입력 2014.10.20 (12:07) 수정 2014.10.20 (20: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판교 공연장 사고와 관련해 여야는 전국적 시설 점검과 함께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여당은 세월호특별법 등의 조속한 통과를 강조한 반면, 야당은 박근혜 정부 들어 대형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판교 공연장 사고와 관련해 새누리당은 오늘 안전행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를 열고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번 사고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협력을 토대로 한 총체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국민 안전을 위해 세월호특별법과 정부조직법, 유병언법을 이달 안에 처리해야 할 이유가 분명해 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주호영 정책위의장도 "세월호 진상규명위의 안전분과는 세월호 사고 후속 조치뿐 아니라 국가 전반의 안전시스템과 의식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대형사고가 빈발하고 있다며 이번주 국감에선 안전문제를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개발도상국에서나 일어날 법한 참사에 국민들 뵐 낯이 없다"면서 "진상 규명과 함께 전국적 시설물 안전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 안전시스템을 바꾸겠다고 말했지만 아직도 우리나라는 안전 후진국"이라고 국정 감사 이후 안전사회 추진단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는 22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감에서 남경필 경기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등이 출석한 가운데 판교 공연장 사고와 관련한 긴급 현안 보고가 열릴 예정이어서 여야의 공방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막바지 국감…판교 사고 등 안전문제 쟁점
    • 입력 2014-10-20 12:09:13
    • 수정2014-10-20 20:12:34
    뉴스 12
<앵커 멘트>

판교 공연장 사고와 관련해 여야는 전국적 시설 점검과 함께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여당은 세월호특별법 등의 조속한 통과를 강조한 반면, 야당은 박근혜 정부 들어 대형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판교 공연장 사고와 관련해 새누리당은 오늘 안전행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를 열고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번 사고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협력을 토대로 한 총체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국민 안전을 위해 세월호특별법과 정부조직법, 유병언법을 이달 안에 처리해야 할 이유가 분명해 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주호영 정책위의장도 "세월호 진상규명위의 안전분과는 세월호 사고 후속 조치뿐 아니라 국가 전반의 안전시스템과 의식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대형사고가 빈발하고 있다며 이번주 국감에선 안전문제를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개발도상국에서나 일어날 법한 참사에 국민들 뵐 낯이 없다"면서 "진상 규명과 함께 전국적 시설물 안전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 안전시스템을 바꾸겠다고 말했지만 아직도 우리나라는 안전 후진국"이라고 국정 감사 이후 안전사회 추진단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는 22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감에서 남경필 경기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등이 출석한 가운데 판교 공연장 사고와 관련한 긴급 현안 보고가 열릴 예정이어서 여야의 공방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