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특회 회장-오사카 시장, ‘혐한 시위’ 놓고 격돌
입력 2014.10.21 (21:28) 수정 2014.10.21 (22: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혐한 시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일본 오사카 시장이 어제저녁 극우단체 회장과 만났습니다.

하지만 두사람은 서로 폭언만 퍼붓다가 10분도 안되서 헤어졌습니다.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일본 전역에서 3백여 차례나 벌어졌던 혐한 시위.

<녹취> 혐한 시위 : "한국인은 일본이 싫으면 당장 나가라!"

급기야, UN 유엔 인종차별 철폐위원회는 일본 정부의 강력한 규제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디아코누(UN 인종차별철폐위 위원) : "인종차별을 금지하는 (일본 정부의) 새로운 법적 규제가 필요합니다."

아베 정부가 극우단체들의 눈치를 보는 사이, 오사카 시장이 대표적인 혐한 단체인 재특회 회장을 만나 시위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녹취> 하시모토(오사카 시장) : "조선인은 나가라든가,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조선인은 한반도로 돌아가라든가, 이런 쓸 데 없는 말은 하지마!."

<녹취> 사쿠라이(재특회 회장) : "그 게 뭐가 나쁘냐?"

반말과 험담이 오고가더니 흥분한 재특회 회장이 오사카 시장의 멱살을 잡으려다 저지당했습니다.

재특회 회장은 심각한 민족 차별과 언어 폭력도 민주주의라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사쿠라이(재특회 회장) : "민주주의 규정에 따라 혐한 시위를 한다."

<녹취> 하시모토(오사카 시장) : "너, 뭔가 착가하는 것 아냐?"

이번 면담을 통해, 재특회는 혐한 시위를 중단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확인시켜줬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재특회 회장-오사카 시장, ‘혐한 시위’ 놓고 격돌
    • 입력 2014-10-21 21:29:28
    • 수정2014-10-21 22:42:03
    뉴스 9
<앵커 멘트>

혐한 시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일본 오사카 시장이 어제저녁 극우단체 회장과 만났습니다.

하지만 두사람은 서로 폭언만 퍼붓다가 10분도 안되서 헤어졌습니다.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일본 전역에서 3백여 차례나 벌어졌던 혐한 시위.

<녹취> 혐한 시위 : "한국인은 일본이 싫으면 당장 나가라!"

급기야, UN 유엔 인종차별 철폐위원회는 일본 정부의 강력한 규제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디아코누(UN 인종차별철폐위 위원) : "인종차별을 금지하는 (일본 정부의) 새로운 법적 규제가 필요합니다."

아베 정부가 극우단체들의 눈치를 보는 사이, 오사카 시장이 대표적인 혐한 단체인 재특회 회장을 만나 시위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녹취> 하시모토(오사카 시장) : "조선인은 나가라든가,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조선인은 한반도로 돌아가라든가, 이런 쓸 데 없는 말은 하지마!."

<녹취> 사쿠라이(재특회 회장) : "그 게 뭐가 나쁘냐?"

반말과 험담이 오고가더니 흥분한 재특회 회장이 오사카 시장의 멱살을 잡으려다 저지당했습니다.

재특회 회장은 심각한 민족 차별과 언어 폭력도 민주주의라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사쿠라이(재특회 회장) : "민주주의 규정에 따라 혐한 시위를 한다."

<녹취> 하시모토(오사카 시장) : "너, 뭔가 착가하는 것 아냐?"

이번 면담을 통해, 재특회는 혐한 시위를 중단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확인시켜줬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