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대 주택 공급 확대…월세 대출제 도입
입력 2014.10.30 (23:03) 수정 2014.10.31 (00:1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낮은 금리 때문에 전세가 월세로 바뀌면서 세입자들 주거 부담이 이만 저만이 아니죠 정부가 예고했던 대로 전월세 대책을 공개했습니다.

일단 저소득층의 부담을 줄여주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 대책은 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우선, 전월세 가격 급등 지역에 월세 임대 주택 공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LH가 올 연말까지 당초 계획보다 3천가구를 추가로 공급하고 내년에도 만가구를 늘려 5만 가구를 공급합니다.

서울과 경기남부 등 전월세 가격이 급등한 지역에 집중 공급됩니다.

민간 자본을 활용해 임대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대책도 내놨습니다.

10년 이상 장기 임대주택을 지을 때, 용적률을 20%까지 더 높여주고 민간사업자가 공공택지에 짓는 임대주택은 의무 임대기간을 8년으로 줄여 주고 임대기간이 끝나도 팔리지 않으면 되사주기로 했습니다.

또, 내년말까지 미분양 주택을 매입해 임대사업을 하면, 5년 간 발생한 양도소득의 절반을 공제해 주기로 했습니다.

저소득층을 위한 월세 대출제도도 처음으로 도입됩니다.

내년 1년 동안 한시적으로 취업준비생이나 기초생활수급자 등의 신청을 받아 2년 동안 매월 30만 원씩 연 2% 금리로 대출해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임대 주택 공급 확대…월세 대출제 도입
    • 입력 2014-10-30 23:15:10
    • 수정2014-10-31 00:19:09
    뉴스라인
<앵커 멘트>

낮은 금리 때문에 전세가 월세로 바뀌면서 세입자들 주거 부담이 이만 저만이 아니죠 정부가 예고했던 대로 전월세 대책을 공개했습니다.

일단 저소득층의 부담을 줄여주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 대책은 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우선, 전월세 가격 급등 지역에 월세 임대 주택 공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LH가 올 연말까지 당초 계획보다 3천가구를 추가로 공급하고 내년에도 만가구를 늘려 5만 가구를 공급합니다.

서울과 경기남부 등 전월세 가격이 급등한 지역에 집중 공급됩니다.

민간 자본을 활용해 임대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대책도 내놨습니다.

10년 이상 장기 임대주택을 지을 때, 용적률을 20%까지 더 높여주고 민간사업자가 공공택지에 짓는 임대주택은 의무 임대기간을 8년으로 줄여 주고 임대기간이 끝나도 팔리지 않으면 되사주기로 했습니다.

또, 내년말까지 미분양 주택을 매입해 임대사업을 하면, 5년 간 발생한 양도소득의 절반을 공제해 주기로 했습니다.

저소득층을 위한 월세 대출제도도 처음으로 도입됩니다.

내년 1년 동안 한시적으로 취업준비생이나 기초생활수급자 등의 신청을 받아 2년 동안 매월 30만 원씩 연 2% 금리로 대출해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