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물 마시다 잠든 ‘잠꾸러기’ 고양이
입력 2015.01.22 (06:48) 수정 2015.01.22 (07: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물이 든 유리병 입구에 얼굴을 묻은 고양이!

인형이라도 된 듯 제자리에서 꿈쩍도 안 합니다.

보다 못한 주인이 고양이를 살짝 흔들어 보는데요.

세상에... 물을 마시다가 그대로 깜빡 잠이 든 고양이!

"여기서 자면 안 돼"

주인의 손가락 찌르기에 벌떡 일어나는데요.

요란한 기상과 함께 시원하게 세수까지 하게 됐습니다.

덕분에 졸음은 확 달아났지만, 어안이 벙벙한 고양이의 표정이 웃음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내네요.
  • [세상의 창] 물 마시다 잠든 ‘잠꾸러기’ 고양이
    • 입력 2015-01-22 06:48:30
    • 수정2015-01-22 07:26:43
    뉴스광장 1부
물이 든 유리병 입구에 얼굴을 묻은 고양이!

인형이라도 된 듯 제자리에서 꿈쩍도 안 합니다.

보다 못한 주인이 고양이를 살짝 흔들어 보는데요.

세상에... 물을 마시다가 그대로 깜빡 잠이 든 고양이!

"여기서 자면 안 돼"

주인의 손가락 찌르기에 벌떡 일어나는데요.

요란한 기상과 함께 시원하게 세수까지 하게 됐습니다.

덕분에 졸음은 확 달아났지만, 어안이 벙벙한 고양이의 표정이 웃음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내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