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혈투 끝 아쉬운 준우승…‘한국축구 빛났다’
입력 2015.01.31 (21:07) 수정 2015.01.31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금전 끝난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우리 축구 대표팀이 호주에 2대1로 아쉽게 져서 55년만의 우승 꿈이 좌절됐습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 정말 잘 싸웠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결승전 답게 경기 전부터 분위기가 뜨거웠습니다.

호주 7만여명의 노란 물결에 맞서 우리 응원단도 대표팀에 힘을 보탰습니다.

우리나라는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손흥민의 슈팅이 두 번 연속 아쉽게 빗나갔습니다.

주도권을 잡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호주 루옹고의 중거리슛에 이번 대회 첫 골을 허용했습니다.

후반, 우리나라는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수비수 곽태휘를 공격진으로 올리고 기성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바꿔 총공격에 나섰습니다.

거짓말처럼 후반 추가시간 기성용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렸습니다.

아시안컵 통산 100호 골은 이렇게 극적으로 터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연장 승부는 버거웠습니다.

체력이 떨어진 연장 전반 종료 직전 호주의 트로이시에게 결승골을 내줘 2대 1로 아쉽게 졌습니다.

<인터뷰> 슈틸리케(축구대표팀 감독)

우승컵은 아쉽게 놓쳤지만 대표팀은 120분 동안 강한 정신력과 투혼으로 한국축구의 희망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혈투 끝 아쉬운 준우승…‘한국축구 빛났다’
    • 입력 2015-01-31 21:09:51
    • 수정2015-01-31 22:31:56
    뉴스 9
<앵커 멘트>

조금전 끝난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우리 축구 대표팀이 호주에 2대1로 아쉽게 져서 55년만의 우승 꿈이 좌절됐습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 정말 잘 싸웠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결승전 답게 경기 전부터 분위기가 뜨거웠습니다.

호주 7만여명의 노란 물결에 맞서 우리 응원단도 대표팀에 힘을 보탰습니다.

우리나라는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손흥민의 슈팅이 두 번 연속 아쉽게 빗나갔습니다.

주도권을 잡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호주 루옹고의 중거리슛에 이번 대회 첫 골을 허용했습니다.

후반, 우리나라는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수비수 곽태휘를 공격진으로 올리고 기성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바꿔 총공격에 나섰습니다.

거짓말처럼 후반 추가시간 기성용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렸습니다.

아시안컵 통산 100호 골은 이렇게 극적으로 터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연장 승부는 버거웠습니다.

체력이 떨어진 연장 전반 종료 직전 호주의 트로이시에게 결승골을 내줘 2대 1로 아쉽게 졌습니다.

<인터뷰> 슈틸리케(축구대표팀 감독)

우승컵은 아쉽게 놓쳤지만 대표팀은 120분 동안 강한 정신력과 투혼으로 한국축구의 희망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