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대한항공 조현아 ‘땅콩 회항’ 파문
박창진 “사과 받은 적 없어…‘관심 사원’ 관리 시도”
입력 2015.02.02 (21:09) 수정 2015.02.03 (00: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결심 공판이 이 시각 진행되고 있습니다.

당사자인 박창진 사무장이 오늘 결심공판의 증인으로 출석해 진술했는데요.

검찰이 어느정도 구형을 할지가 관심입니다.

허솔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바 '땅콩 회항' 사태 이후 처음으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박창진 사무장이 마주했습니다.

어제 업무에 복귀한 박 사무장은 승무원 유니폼을 입고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녹색 수의를 입은 채 고개를 숙인 조 전 부사장과는 한 차례도 눈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박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의 폭행과 폭언, 하기 지시는 모두 사실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이어 인권을 유린당했지만, 사건 이후 한번도 사과를 받은 적이 없으며 자신을 이른바 '관심 사원'으로 관리하려는 회사측의 시도가 여러 번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사건의 발단이 된 '기내 서비스' 문제와 재판의 최대 쟁점인 '항로 변경'과 관련해서는 박 사무장과 조 전 부사장의 진술이 엇갈렸습니다.

박 사무장은 잘못된 기내 서비스를 한 적이 없고, 항공기에서 내릴 것을 지시할 당시 항공기가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조 전 부사장이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한 반면, 조 전 부사장은 승무원이 매뉴얼에 따라 서비스하지 않은 것은 확실하며, 항공기가 이동 중인 줄은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리라고 지시한 건 맞지만, 최종 판단은 기장이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전 부사장은 다만, 업무에 대한 욕심에 상대방을 배려하지 못한 것은 잘못이라고 사과했습니다.

검찰의 구형이 오늘 예정된 가운데 선고 공판은 빠르면 2주 뒤에 열립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박창진 “사과 받은 적 없어…‘관심 사원’ 관리 시도”
    • 입력 2015-02-02 21:10:19
    • 수정2015-02-03 00:30:38
    뉴스 9
<앵커 멘트>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결심 공판이 이 시각 진행되고 있습니다.

당사자인 박창진 사무장이 오늘 결심공판의 증인으로 출석해 진술했는데요.

검찰이 어느정도 구형을 할지가 관심입니다.

허솔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바 '땅콩 회항' 사태 이후 처음으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박창진 사무장이 마주했습니다.

어제 업무에 복귀한 박 사무장은 승무원 유니폼을 입고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녹색 수의를 입은 채 고개를 숙인 조 전 부사장과는 한 차례도 눈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박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의 폭행과 폭언, 하기 지시는 모두 사실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이어 인권을 유린당했지만, 사건 이후 한번도 사과를 받은 적이 없으며 자신을 이른바 '관심 사원'으로 관리하려는 회사측의 시도가 여러 번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사건의 발단이 된 '기내 서비스' 문제와 재판의 최대 쟁점인 '항로 변경'과 관련해서는 박 사무장과 조 전 부사장의 진술이 엇갈렸습니다.

박 사무장은 잘못된 기내 서비스를 한 적이 없고, 항공기에서 내릴 것을 지시할 당시 항공기가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조 전 부사장이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한 반면, 조 전 부사장은 승무원이 매뉴얼에 따라 서비스하지 않은 것은 확실하며, 항공기가 이동 중인 줄은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리라고 지시한 건 맞지만, 최종 판단은 기장이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전 부사장은 다만, 업무에 대한 욕심에 상대방을 배려하지 못한 것은 잘못이라고 사과했습니다.

검찰의 구형이 오늘 예정된 가운데 선고 공판은 빠르면 2주 뒤에 열립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