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에볼라에 맞섰다…보람 커” 돌아온 긴급구호대
입력 2015.02.23 (06:19) 수정 2015.02.25 (20: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는 우리 정부의 에볼라 구호 의료대가 지금도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1진으로 처음 파견됐다가 무사히 활동을 마치고 돌아 온 의료 자원봉사대원들을 이하경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각오하지 않은 건 아니었지만, 고통 속에 죽어가 는 환자를 매일 지켜보는 것은 의료진에게도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습니다.

한달 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은 에볼라와의 사투는 이런 고통과 감염에 대한 공포, 긴장의 연속이었습니다.

<인터뷰> 이태헌 (대위/해군 군의관) : "(보호 장비를) 갖춰 입으니까 얼굴을 전체적으로 옥죄는 기분이, 거기에 숨소리까지 하나하나 가까이 들리니까 긴장감이 더 배가되는 것 같았습니다."

가족을 잃고 생사의 갈림길에 선 환자를 다독이는 것도 의료진의 몫이었습니다.

<인터뷰> 최우선(간호사) : "제가 보는 건 이 한 환자지만, 이 환자는 이미 많은 가족들을 잃은 사람이구나..."

치사율이 60%나 되지만 점점 퇴원하는 환자가 많아지면서 고통은 보람으로 바뀌어갔습니다.

<인터뷰> 최우선(간호사)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많은 사람들이 살아나가기도 했기 때문에 매순간마다 가장 보람찼던 것 같습니다."

대원들은 이번 파견이 우리 전염병 대처에도 좋은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에라리온 지역 에볼라 신규 감염자수가 240여 명에서 70여 명으로 줄면서 우리나라 긴급 구호대는 다음 달 말 활동을 종료합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에볼라에 맞섰다…보람 커” 돌아온 긴급구호대
    • 입력 2015-02-23 06:20:48
    • 수정2015-02-25 20:59: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는 우리 정부의 에볼라 구호 의료대가 지금도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1진으로 처음 파견됐다가 무사히 활동을 마치고 돌아 온 의료 자원봉사대원들을 이하경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각오하지 않은 건 아니었지만, 고통 속에 죽어가 는 환자를 매일 지켜보는 것은 의료진에게도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습니다.

한달 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은 에볼라와의 사투는 이런 고통과 감염에 대한 공포, 긴장의 연속이었습니다.

<인터뷰> 이태헌 (대위/해군 군의관) : "(보호 장비를) 갖춰 입으니까 얼굴을 전체적으로 옥죄는 기분이, 거기에 숨소리까지 하나하나 가까이 들리니까 긴장감이 더 배가되는 것 같았습니다."

가족을 잃고 생사의 갈림길에 선 환자를 다독이는 것도 의료진의 몫이었습니다.

<인터뷰> 최우선(간호사) : "제가 보는 건 이 한 환자지만, 이 환자는 이미 많은 가족들을 잃은 사람이구나..."

치사율이 60%나 되지만 점점 퇴원하는 환자가 많아지면서 고통은 보람으로 바뀌어갔습니다.

<인터뷰> 최우선(간호사)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많은 사람들이 살아나가기도 했기 때문에 매순간마다 가장 보람찼던 것 같습니다."

대원들은 이번 파견이 우리 전염병 대처에도 좋은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에라리온 지역 에볼라 신규 감염자수가 240여 명에서 70여 명으로 줄면서 우리나라 긴급 구호대는 다음 달 말 활동을 종료합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