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태환, 최악 면했지만 ‘변수는 국내 규정’
입력 2015.03.24 (21:11) 수정 2015.03.24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수영연맹이 금지약물을 투약한 박태환에게 선수 자격정지 18개월의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내년 3월에 징계가 풀리지만 국내 규정으로 인해, 내년 8월에 열리는 리우올림픽 출전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스위스 로잔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최악은 면했지만, 중징계를 피하지는 못했습니다.

박태환측은 도핑청문회에서 의사의 과실을 주장하며 금지약물을 모르고 투약받았다고 호소했지만, 국제수영연맹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인터뷰> 이기흥(수영연맹 회장) : "전혀 모르고 있는 상태에서 맞았다고, 의사가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해서 맞았다고 했지만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거다 이겁니다."

1년 6개월동안 선수 자격이 정지된 박태환은 지난해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획득한 메달 6개도 박탈당해 아시안 게임 통산 최다 메달 기록도 취소됐습니다.

박태환의 선수자격 정지기한은 샘플이 채취된 지난해 9월 3일부터 내년 3월 2일까지.

리우올림픽 전에 징계가 풀리긴하지만, 국내 규정에 묶여 현재로선 올림픽 출전이 불가능합니다.

대한체육회는 금지약물 징계만료일부터 3년이 경과하지 아니한 자는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규정을 정해놨기 때문입니다.

수영전문 매체 등 주요 외신들도 박태환이 리우올림픽에 나갈수 있지만, 국내 규정으로 선수경력이 끝날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당장 선수생명이 끝날 위기에서 일단 벗어났지만 박태환의 올림픽출전을 놓고 앞으로 적지 않은 논란이 일것으로 보입니다.

스위스 로잔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연관 기사]
☞ [취재후] 만약 그가 박태환이었다면…엇갈린 두 수영 선수의 운명
  • 박태환, 최악 면했지만 ‘변수는 국내 규정’
    • 입력 2015-03-24 21:12:26
    • 수정2015-03-24 22:02:09
    뉴스 9
<앵커 멘트>

국제수영연맹이 금지약물을 투약한 박태환에게 선수 자격정지 18개월의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내년 3월에 징계가 풀리지만 국내 규정으로 인해, 내년 8월에 열리는 리우올림픽 출전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스위스 로잔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최악은 면했지만, 중징계를 피하지는 못했습니다.

박태환측은 도핑청문회에서 의사의 과실을 주장하며 금지약물을 모르고 투약받았다고 호소했지만, 국제수영연맹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인터뷰> 이기흥(수영연맹 회장) : "전혀 모르고 있는 상태에서 맞았다고, 의사가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해서 맞았다고 했지만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거다 이겁니다."

1년 6개월동안 선수 자격이 정지된 박태환은 지난해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획득한 메달 6개도 박탈당해 아시안 게임 통산 최다 메달 기록도 취소됐습니다.

박태환의 선수자격 정지기한은 샘플이 채취된 지난해 9월 3일부터 내년 3월 2일까지.

리우올림픽 전에 징계가 풀리긴하지만, 국내 규정에 묶여 현재로선 올림픽 출전이 불가능합니다.

대한체육회는 금지약물 징계만료일부터 3년이 경과하지 아니한 자는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규정을 정해놨기 때문입니다.

수영전문 매체 등 주요 외신들도 박태환이 리우올림픽에 나갈수 있지만, 국내 규정으로 선수경력이 끝날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당장 선수생명이 끝날 위기에서 일단 벗어났지만 박태환의 올림픽출전을 놓고 앞으로 적지 않은 논란이 일것으로 보입니다.

스위스 로잔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연관 기사]
☞ [취재후] 만약 그가 박태환이었다면…엇갈린 두 수영 선수의 운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