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리랑 3A호’ 두번째 교신 성공…미션은?
입력 2015.03.26 (12:02) 수정 2015.03.26 (18: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5년, 우주를 향한 도전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다목적실용위성인 '아리랑 3A호'가 오늘 새벽 러시아 남부 야스니 발사장에서 우주를 향해 솟아올랐습니다.

최종적인 성공 여부는 국내 지상국과의 교신이 이뤄지는 오후 1시쯤 알 수 있습니다.

정연욱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7시 8분, 드네프르 발사체에 실린 아리랑 3A호가 우주를 향해 발사됩니다.

발사 15분 뒤 위성과 발사체가 분리돼 궤도에 진입하는데 성공했고 32분 뒤에는 남극에 있는 트롤 지상국에서 아리랑 3A호가 보낸 첫 신호를 수신했습니다.

이어 오전 8시35분에 노르웨이 스발바르 지상국과의 두번째 교신을 통해 위성 태양전지판이 성공적으로 펼쳐졌음을 확인했습니다.

최종 성공 여부는 잠시 뒤인 오후 1시 5분 쯤 대전 위성관제센터와의 교신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리랑 3A호는 2006년부터 2천3백여억 원을 들여 국내 기술로 개발한 실용위성으로, 발사가 최종 성공하면 4년 동안 지구 상공 5백여km 궤도를 돌며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국내 최초로 적외선 관측센서를 탑재해 밤에도 촬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박재문(연구개발정책실장) : "국토자원의 관리나 환경감시 등과 같은 분야에 과학화와 선진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적외선 관측 위성을 보유한 국가는 미국과 프랑스, 독일 뿐으로 이번 발사가 최종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4번째 보유 국가가 됩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앵커 멘트>

'밤의 제왕'으로 불리는 수리부엉이입니다.

어둠 속에서도 100미터 밖에 있는 쥐를 식별할 만큼 시력이 뛰어납니다.

아리랑 3A호는 수리부엉이처럼 밤에도 물체를 볼 수 있는 정밀한 눈을 갖고 있습니다.

바로 적외선 센서때문인데요.

국내 위성 가운데 처음으로 적외선 센서를 장착해 밤에도 영상을 얻을 수 있습니다.

산불 탐지, 도시 열섬 효과, 한밤중 구름 이동 경로까지 정밀한 지구 관측 임무를 수행합니다.

수리부엉이는 낮 시간대 시력은 상대적으로 취약하지만 아리랑 위성 3A는 이런 약점도 허용하지 않습니다.

해상도 55cm급 광학 카메라를 하나 더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해상도 55㎝란 지구, 땅 위에서 55㎝ 떨어진 물체를 구분할 수 있다는 뜻으로 성인 한 사람을 인식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위성이 본 궤도에 오르면 앞으로 4년 동안 지구 상공 528km 궤도를 하루 15번씩 돌며 두 차례씩 지상관측 임무를 수행합니다.

잠시 뒤 오후 1시 아리랑 3A호 발사 성공이 최종 확정되면 우리나라는 아리랑 3호와 5호까지 활용해 밤낮과 날씨에 상관없이 24시간 지구를 감시하는 위성 선진국 반열에 오르게 됩니다.
  • ‘아리랑 3A호’ 두번째 교신 성공…미션은?
    • 입력 2015-03-26 12:06:14
    • 수정2015-03-26 18:10:49
    뉴스 12
<앵커 멘트>

2015년, 우주를 향한 도전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다목적실용위성인 '아리랑 3A호'가 오늘 새벽 러시아 남부 야스니 발사장에서 우주를 향해 솟아올랐습니다.

최종적인 성공 여부는 국내 지상국과의 교신이 이뤄지는 오후 1시쯤 알 수 있습니다.

정연욱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7시 8분, 드네프르 발사체에 실린 아리랑 3A호가 우주를 향해 발사됩니다.

발사 15분 뒤 위성과 발사체가 분리돼 궤도에 진입하는데 성공했고 32분 뒤에는 남극에 있는 트롤 지상국에서 아리랑 3A호가 보낸 첫 신호를 수신했습니다.

이어 오전 8시35분에 노르웨이 스발바르 지상국과의 두번째 교신을 통해 위성 태양전지판이 성공적으로 펼쳐졌음을 확인했습니다.

최종 성공 여부는 잠시 뒤인 오후 1시 5분 쯤 대전 위성관제센터와의 교신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리랑 3A호는 2006년부터 2천3백여억 원을 들여 국내 기술로 개발한 실용위성으로, 발사가 최종 성공하면 4년 동안 지구 상공 5백여km 궤도를 돌며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국내 최초로 적외선 관측센서를 탑재해 밤에도 촬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박재문(연구개발정책실장) : "국토자원의 관리나 환경감시 등과 같은 분야에 과학화와 선진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적외선 관측 위성을 보유한 국가는 미국과 프랑스, 독일 뿐으로 이번 발사가 최종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4번째 보유 국가가 됩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앵커 멘트>

'밤의 제왕'으로 불리는 수리부엉이입니다.

어둠 속에서도 100미터 밖에 있는 쥐를 식별할 만큼 시력이 뛰어납니다.

아리랑 3A호는 수리부엉이처럼 밤에도 물체를 볼 수 있는 정밀한 눈을 갖고 있습니다.

바로 적외선 센서때문인데요.

국내 위성 가운데 처음으로 적외선 센서를 장착해 밤에도 영상을 얻을 수 있습니다.

산불 탐지, 도시 열섬 효과, 한밤중 구름 이동 경로까지 정밀한 지구 관측 임무를 수행합니다.

수리부엉이는 낮 시간대 시력은 상대적으로 취약하지만 아리랑 위성 3A는 이런 약점도 허용하지 않습니다.

해상도 55cm급 광학 카메라를 하나 더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해상도 55㎝란 지구, 땅 위에서 55㎝ 떨어진 물체를 구분할 수 있다는 뜻으로 성인 한 사람을 인식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위성이 본 궤도에 오르면 앞으로 4년 동안 지구 상공 528km 궤도를 하루 15번씩 돌며 두 차례씩 지상관측 임무를 수행합니다.

잠시 뒤 오후 1시 아리랑 3A호 발사 성공이 최종 확정되면 우리나라는 아리랑 3호와 5호까지 활용해 밤낮과 날씨에 상관없이 24시간 지구를 감시하는 위성 선진국 반열에 오르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