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진상 규명이 먼저”…세월호 유족 배상 중단 촉구
입력 2015.04.02 (12:01) 수정 2015.04.03 (07: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확정한 세월호 희생자 등에 대한 배.보상안에 대해 유가족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유가족 협의회는 잠시 뒤에 기자회견을 열어 배상절차 중단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족들에겐 배상금 신청 절차가 시작됐다는 정부의 안내 문자가 발송됐지만 반발은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위자료 산정에서 교통사고나 산업재해 사망자의 법원 기준이 적용됐다는 데는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교통사고 기준 잣대를 잡아놓고 하면 특별법 만들 필요가 뭐가 있겠습니까. 없죠."

유족들은 배상 문제에 집중하기 보다는 철저한 진상 규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진상 규명 과정에서 국가의 과실이 입증될 경우 배상 기준 자체가 바뀔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주민(변호사) : "국가가 잘못한 내용이 밝혀짐에 따라서 위자료라든지 또는 여러 손해배상 기준이 달라졌던 케이스들이 무궁무진합니다."

국민 성금으로 모아진 1280억 원을 어떻게 배분할 지도 풀어야할 과제입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 배상에 대한 입장을 밝힙니다.

유족들은 배상 절차를 중단하고 먼저 세월호 진상규명과 선체 인양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진상 규명이 먼저”…세월호 유족 배상 중단 촉구
    • 입력 2015-04-02 12:03:04
    • 수정2015-04-03 07:04:55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가 확정한 세월호 희생자 등에 대한 배.보상안에 대해 유가족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유가족 협의회는 잠시 뒤에 기자회견을 열어 배상절차 중단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족들에겐 배상금 신청 절차가 시작됐다는 정부의 안내 문자가 발송됐지만 반발은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위자료 산정에서 교통사고나 산업재해 사망자의 법원 기준이 적용됐다는 데는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교통사고 기준 잣대를 잡아놓고 하면 특별법 만들 필요가 뭐가 있겠습니까. 없죠."

유족들은 배상 문제에 집중하기 보다는 철저한 진상 규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진상 규명 과정에서 국가의 과실이 입증될 경우 배상 기준 자체가 바뀔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주민(변호사) : "국가가 잘못한 내용이 밝혀짐에 따라서 위자료라든지 또는 여러 손해배상 기준이 달라졌던 케이스들이 무궁무진합니다."

국민 성금으로 모아진 1280억 원을 어떻게 배분할 지도 풀어야할 과제입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 배상에 대한 입장을 밝힙니다.

유족들은 배상 절차를 중단하고 먼저 세월호 진상규명과 선체 인양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