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 최태웅, 사령탑 직행…세대교체 바람
입력 2015.04.02 (21:47) 수정 2015.04.02 (23: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선수로 뛰었던 최태웅 세터를 신임 감독으로 깜짝 선임했습니다.

성공 신화를 이룬 김세진감독에 이어 프로배구 사령탑 구도에 지각 변동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팀 창단 10년 만에 리그 5위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현대캐피탈.

반전을 위해 최태웅 감독 선임이란 파격 카드를 꺼냈습니다.

프로배구 사상 현역 선수에서 지도자로 직행한 최초 사례입니다.

지난 1999년 삼성화재에 입단한 최태웅은 2005~2006 시즌부터 네 시즌 연속 세터상을 받았고, 각종 최초 기록을 세우며 한국 배구를 대표하는 세터로 활약해왔습니다.

전문성과 함께 선수들의 신임도 두텁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 : "OK 우승하는 것보니까 자신감생겼고, 이제는 젊은 감독들로, 새로운 배구로 바뀌어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들고요."

철옹성같던 삼성화재를 무너뜨리고 창단 2년 만에 OK저축은행을 정상에 올려 놓은 김세진 감독.

젊은 사령탑이 만들어 낸 기적은 감독감이 없다는 배구계의 평가가 편견이었음을 입증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인터뷰> 김세진(OK저축은행 감독) : "정말 기적이 일어났네요. 이거 한 번이 끝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팀 색깔을 이제 만들어야하고...."

최태웅의 깜짝 발탁과 김세진의 성공.

프로배구 사령탑계에 세대 교체 바람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현대 최태웅, 사령탑 직행…세대교체 바람
    • 입력 2015-04-02 21:55:22
    • 수정2015-04-02 23:07:06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선수로 뛰었던 최태웅 세터를 신임 감독으로 깜짝 선임했습니다.

성공 신화를 이룬 김세진감독에 이어 프로배구 사령탑 구도에 지각 변동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팀 창단 10년 만에 리그 5위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현대캐피탈.

반전을 위해 최태웅 감독 선임이란 파격 카드를 꺼냈습니다.

프로배구 사상 현역 선수에서 지도자로 직행한 최초 사례입니다.

지난 1999년 삼성화재에 입단한 최태웅은 2005~2006 시즌부터 네 시즌 연속 세터상을 받았고, 각종 최초 기록을 세우며 한국 배구를 대표하는 세터로 활약해왔습니다.

전문성과 함께 선수들의 신임도 두텁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 : "OK 우승하는 것보니까 자신감생겼고, 이제는 젊은 감독들로, 새로운 배구로 바뀌어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들고요."

철옹성같던 삼성화재를 무너뜨리고 창단 2년 만에 OK저축은행을 정상에 올려 놓은 김세진 감독.

젊은 사령탑이 만들어 낸 기적은 감독감이 없다는 배구계의 평가가 편견이었음을 입증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인터뷰> 김세진(OK저축은행 감독) : "정말 기적이 일어났네요. 이거 한 번이 끝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팀 색깔을 이제 만들어야하고...."

최태웅의 깜짝 발탁과 김세진의 성공.

프로배구 사령탑계에 세대 교체 바람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