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3년 이 총리에도 3천만 원”…“그런 사실 없다”
입력 2015.04.14 (12:00) 수정 2015.04.14 (20: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 원을 건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 총리는 그런 사실 없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은 숨지기 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3년 4월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향신문은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전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2013년 이완구 총리가 충남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섰을 때 선거사무소에 찾아가 이 총리에게 3천만 원을 현금으로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회삿돈을 빌려 돈을 전달했다며, 이 총리가 당시 회계 처리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성 전 회장이 남긴 쪽지에는 이 총리의 이름이 적혀 있었지만, 금액과 시기 등은 써있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오늘 국무회의 주재를 위해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어제 국회에서 다 이야기했고 그런 사실이 없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녹취> 이완구(국무총리) : "국회에서 성완종 회장한테 한 푼도 받은 사실 없다고 얘기하지 않았습니까? 어제 국회에서 답변 그대로입니다"

이 총리는 그러나, 성 전 회장을 지난 2013년 국회의원 재선거 당시 선거사무실에서 만난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2013년 이 총리에도 3천만 원”…“그런 사실 없다”
    • 입력 2015-04-14 12:02:11
    • 수정2015-04-14 20:12:55
    뉴스 12
<앵커 멘트>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 원을 건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 총리는 그런 사실 없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은 숨지기 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3년 4월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향신문은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전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2013년 이완구 총리가 충남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섰을 때 선거사무소에 찾아가 이 총리에게 3천만 원을 현금으로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회삿돈을 빌려 돈을 전달했다며, 이 총리가 당시 회계 처리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성 전 회장이 남긴 쪽지에는 이 총리의 이름이 적혀 있었지만, 금액과 시기 등은 써있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오늘 국무회의 주재를 위해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어제 국회에서 다 이야기했고 그런 사실이 없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녹취> 이완구(국무총리) : "국회에서 성완종 회장한테 한 푼도 받은 사실 없다고 얘기하지 않았습니까? 어제 국회에서 답변 그대로입니다"

이 총리는 그러나, 성 전 회장을 지난 2013년 국회의원 재선거 당시 선거사무실에서 만난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