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태 종묘 생산 국내 첫 성공…‘국민 생선’ 명태 우리 바다에
입력 2015.05.13 (17:40) 수정 2015.05.13 (20:12) 시사진단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화면부터 보시죠.

화면 먼저 준비되어 있거든요.

명태 관련 화면 보여주시죠.

▼사라진 국민 생선 ‘명태’를 찾아라!▼

-지금 얼마 전까지만 해도요, 가족 외식으로 명태, 생태, 동태 흔한 음식이었었죠.

-저희가 영업한 지 4년 정도 됐는데 전과 비교하면 명태 가격이 50% 정도 올랐거든요.

명태를 전문적으로 요리하는 저희 입장에서는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일반 소비자들은 국산 명태 구경하는 것도 힘이 듭니다.

한 대형마트.

이 많은 생선 중에요.

-명태 없어요? -네, 없어요.

-언제부터인가 명태가 안 보이더라고요.

몇 년 전에는 찌개도 해 먹고 부침도 해 먹었는데 안 보여요.

-요즘 명태가 없어서 정말 아쉽고요.

그 맛을 느낄 수 없어서 안타까워요.

-한때는 국민생선으로 불리던 명태인데 지금은 우리 바다에서 찾아보기 힘들어서 금태라고까지 불립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나온 게 이른바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였는데요.

그 프로젝트를 가동한 지 1년 만에 명태 종묘 생산에 성공했습니다.

김근업 강원도해양심층수수자원센터 연구자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세요.

-네, 안녕하십니까?

▼국민 생선 명태, 부화 성공▼

-명태 부활 성공을 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럼 몇 마리가 태어난 건가요?

-저희 심층수수산자원센터에서 사육중이던 어미로부터 수정란을 약 72만 5000개 정도 받았습니다.

저희 센터에 한 44만개를 수용하고 나머지는 공동연구를 하고 있는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와 강릉원주대학에 분양을 했습니다.

현재 저희 센터에는 25만마리 정도를 부화해서 5만마리 정도의 치어가 사육되고 있습니다.

-그럼 그 새끼 명태들은 잘 자라고 있나요.

-네, 잘 자라고 있습니다.

-그런데 명태 새끼들이 태어나도 이게 잘 자라기가 힘들다고 들었는데 크지 못하는 경우도 꽤 많다면서요.

-저희가 지난해 시작을 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우선 지난해에는 포획되는 명태가 적다 보니까 명태 시험연구를 위해 필요한 성숙된 어미 확보가 어려웠고요.

두번째는 명태 종묘생산에 대한 참고로 할 만한 자료가 없었기 때문에 시험 연구과정에서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리고 또 지난해에는 수정란을 명태가 어획돼서 죽은 지 두세 시간 지난 선어로부터 인공수정을 통해서 확보한 수정란이었습니다.

하지만 부화 후 30일경 약 90% 이상 폐사하는 현상이 발생했었는데요.

금년에는 인공수정이 아닌 자연산란 유도를 통해서 수정란을 확보했기 때문에 난의 질이라든가 부화율이 지난해와는 많이 차이가 있습니다.

-명태를 어민들한테서 받으신 건가요?

-그렇습니다.

-그렇군요.

그래서 현상금까지 걸었다고 들었는데요.

살아 있는 명태 50만원 이런 게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어민들로부터 살아 있는 명태는 50만원, 죽은 명태는 5만원에 구입을 해서 저희가 종묘생산하는 데 사용을 했습니다.

-그런데 말씀이죠.

저희가 명태가 아주 귀한 생선이라고 하는데 예전에는 명태가 흔했잖아요.

그 많던 명태들이 다 어디로 갔습니까?

-명태 전량이 감소한 원인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중에 과도한 남획 이게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고요.

그다음으로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연안 수온의 상승으로 인해서 명태 서식지에 대한 환경이 변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주로 설명을 하고 있는데요.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규명이 되지 않았고 규명을 하기 위해서 많은 연구자들이 노력하고 있는 중입니다.

-명태가 잘 자라서 바다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 명태 종묘 생산 국내 첫 성공…‘국민 생선’ 명태 우리 바다에
    • 입력 2015-05-13 17:45:45
    • 수정2015-05-13 20:12:58
    시사진단
-화면부터 보시죠.

화면 먼저 준비되어 있거든요.

명태 관련 화면 보여주시죠.

▼사라진 국민 생선 ‘명태’를 찾아라!▼

-지금 얼마 전까지만 해도요, 가족 외식으로 명태, 생태, 동태 흔한 음식이었었죠.

-저희가 영업한 지 4년 정도 됐는데 전과 비교하면 명태 가격이 50% 정도 올랐거든요.

명태를 전문적으로 요리하는 저희 입장에서는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일반 소비자들은 국산 명태 구경하는 것도 힘이 듭니다.

한 대형마트.

이 많은 생선 중에요.

-명태 없어요? -네, 없어요.

-언제부터인가 명태가 안 보이더라고요.

몇 년 전에는 찌개도 해 먹고 부침도 해 먹었는데 안 보여요.

-요즘 명태가 없어서 정말 아쉽고요.

그 맛을 느낄 수 없어서 안타까워요.

-한때는 국민생선으로 불리던 명태인데 지금은 우리 바다에서 찾아보기 힘들어서 금태라고까지 불립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나온 게 이른바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였는데요.

그 프로젝트를 가동한 지 1년 만에 명태 종묘 생산에 성공했습니다.

김근업 강원도해양심층수수자원센터 연구자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세요.

-네, 안녕하십니까?

▼국민 생선 명태, 부화 성공▼

-명태 부활 성공을 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럼 몇 마리가 태어난 건가요?

-저희 심층수수산자원센터에서 사육중이던 어미로부터 수정란을 약 72만 5000개 정도 받았습니다.

저희 센터에 한 44만개를 수용하고 나머지는 공동연구를 하고 있는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와 강릉원주대학에 분양을 했습니다.

현재 저희 센터에는 25만마리 정도를 부화해서 5만마리 정도의 치어가 사육되고 있습니다.

-그럼 그 새끼 명태들은 잘 자라고 있나요.

-네, 잘 자라고 있습니다.

-그런데 명태 새끼들이 태어나도 이게 잘 자라기가 힘들다고 들었는데 크지 못하는 경우도 꽤 많다면서요.

-저희가 지난해 시작을 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우선 지난해에는 포획되는 명태가 적다 보니까 명태 시험연구를 위해 필요한 성숙된 어미 확보가 어려웠고요.

두번째는 명태 종묘생산에 대한 참고로 할 만한 자료가 없었기 때문에 시험 연구과정에서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리고 또 지난해에는 수정란을 명태가 어획돼서 죽은 지 두세 시간 지난 선어로부터 인공수정을 통해서 확보한 수정란이었습니다.

하지만 부화 후 30일경 약 90% 이상 폐사하는 현상이 발생했었는데요.

금년에는 인공수정이 아닌 자연산란 유도를 통해서 수정란을 확보했기 때문에 난의 질이라든가 부화율이 지난해와는 많이 차이가 있습니다.

-명태를 어민들한테서 받으신 건가요?

-그렇습니다.

-그렇군요.

그래서 현상금까지 걸었다고 들었는데요.

살아 있는 명태 50만원 이런 게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어민들로부터 살아 있는 명태는 50만원, 죽은 명태는 5만원에 구입을 해서 저희가 종묘생산하는 데 사용을 했습니다.

-그런데 말씀이죠.

저희가 명태가 아주 귀한 생선이라고 하는데 예전에는 명태가 흔했잖아요.

그 많던 명태들이 다 어디로 갔습니까?

-명태 전량이 감소한 원인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중에 과도한 남획 이게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고요.

그다음으로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연안 수온의 상승으로 인해서 명태 서식지에 대한 환경이 변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주로 설명을 하고 있는데요.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규명이 되지 않았고 규명을 하기 위해서 많은 연구자들이 노력하고 있는 중입니다.

-명태가 잘 자라서 바다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