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노동자, 왜 콘테이너 기숙사 뛰쳐 나왔나?
입력 2015.05.27 (21:33) 수정 2015.05.27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 들어와 저임금에 힘든 노동에 시달리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허름한 콘테이너 박스를 숙소로 제공받고는 기숙사비 명목으로 매달 삼사십 만원씩 떼이고 있습니다.

임금을 적게 주려는 농장주들의 편법이라고 하는데요.

홍성희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농장에서 궂은 일을 하면서 코리아 드림을 꿈꿨던 캄보디아 노동자..

그러나 농장을 뛰쳐나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농장의 밭 옆에 놓인 작은 콘테이너에서 먹고 자고 일했습니다.

냉방 시설도 화장실도 없는 열악한 환경이었지만기숙사비로 한 달에 34만 원을 내다 보니, 가족들에게 부칠 돈이 남지 않았습니다.

<녹취> 캄보디아 외국인 노동자 : "(캄보디아의) 우리 가족은 매우 가난해요. 그래서 제 가족은 제 월급이 필요해요. 매월 월급을 가족에게 부쳐야 해요."

또 다른 농촌의 샌드위치판넬 기숙사입니다.

지저분한 이불에, 바닥엔 죽은 벌레가 널려 있지만 기숙사비가 30만원이 넘습니다.

정부 표준근로계약서는 기숙사비를 협의해 결정한다고 돼 있지만 외국인 노동자가 스스로 집을 구하기 어려운 탓에 사실상 농장주 마음대로입니다.

<인터뷰> 외국인 노동자 : "캄보디아에서 막 도착 했을 때, 나는 정보가 전혀 없고, 어디에다 말해야 할지 알수가 없었죠. 하는 수 없이 거기 계속 머물 수밖에 없었죠."

게다가 기숙사비를 월급에서 미리 떼고 주는 불법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녹취> 농장주 : "자꾸 최저임금이 올라가니까. 차라리 농장에서는 그렇게 비싸게 주고 (외국인 노동자를) 쓰지를 못 하니까."

국내 농촌의 외국인 노동자는 2만여 명.

고용노동부는 기숙사 형태에 따른 기숙사비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근로계약서에 기숙사비를 명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외국인 노동자, 왜 콘테이너 기숙사 뛰쳐 나왔나?
    • 입력 2015-05-27 21:34:35
    • 수정2015-05-27 22:08:01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에 들어와 저임금에 힘든 노동에 시달리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허름한 콘테이너 박스를 숙소로 제공받고는 기숙사비 명목으로 매달 삼사십 만원씩 떼이고 있습니다.

임금을 적게 주려는 농장주들의 편법이라고 하는데요.

홍성희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농장에서 궂은 일을 하면서 코리아 드림을 꿈꿨던 캄보디아 노동자..

그러나 농장을 뛰쳐나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농장의 밭 옆에 놓인 작은 콘테이너에서 먹고 자고 일했습니다.

냉방 시설도 화장실도 없는 열악한 환경이었지만기숙사비로 한 달에 34만 원을 내다 보니, 가족들에게 부칠 돈이 남지 않았습니다.

<녹취> 캄보디아 외국인 노동자 : "(캄보디아의) 우리 가족은 매우 가난해요. 그래서 제 가족은 제 월급이 필요해요. 매월 월급을 가족에게 부쳐야 해요."

또 다른 농촌의 샌드위치판넬 기숙사입니다.

지저분한 이불에, 바닥엔 죽은 벌레가 널려 있지만 기숙사비가 30만원이 넘습니다.

정부 표준근로계약서는 기숙사비를 협의해 결정한다고 돼 있지만 외국인 노동자가 스스로 집을 구하기 어려운 탓에 사실상 농장주 마음대로입니다.

<인터뷰> 외국인 노동자 : "캄보디아에서 막 도착 했을 때, 나는 정보가 전혀 없고, 어디에다 말해야 할지 알수가 없었죠. 하는 수 없이 거기 계속 머물 수밖에 없었죠."

게다가 기숙사비를 월급에서 미리 떼고 주는 불법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녹취> 농장주 : "자꾸 최저임금이 올라가니까. 차라리 농장에서는 그렇게 비싸게 주고 (외국인 노동자를) 쓰지를 못 하니까."

국내 농촌의 외국인 노동자는 2만여 명.

고용노동부는 기숙사 형태에 따른 기숙사비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근로계약서에 기숙사비를 명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