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짧은 다리 서러운 게으른 ‘웰시코기’
입력 2015.06.10 (06:51) 수정 2015.06.10 (09: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특유의 짧은 다리로 유명한 개, 웰시코기!

거실 바닥에 느긋하게 늘어져 있던 도중 입에 물고 있던 테니스공을 흘리는데요.

공을 다시 잡기 위해 발버둥을 치지만 닿을 듯 말듯 무척이나 짧은 다리!

오히려 공을 잘못 건드리는 바람에 아예 잡을 수 없는 곳으로 굴러갑니다.

일어나기는 너무 귀찮고, 누워서 공을 가져오기에는 한계가 역력한 웰시코기!

평소에는 남다른 매력이었던 짧은 다리가 이 순간만큼은 참 서럽게 느껴질 것 같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짧은 다리 서러운 게으른 ‘웰시코기’
    • 입력 2015-06-10 06:41:23
    • 수정2015-06-10 09:16:26
    뉴스광장 1부
특유의 짧은 다리로 유명한 개, 웰시코기!

거실 바닥에 느긋하게 늘어져 있던 도중 입에 물고 있던 테니스공을 흘리는데요.

공을 다시 잡기 위해 발버둥을 치지만 닿을 듯 말듯 무척이나 짧은 다리!

오히려 공을 잘못 건드리는 바람에 아예 잡을 수 없는 곳으로 굴러갑니다.

일어나기는 너무 귀찮고, 누워서 공을 가져오기에는 한계가 역력한 웰시코기!

평소에는 남다른 매력이었던 짧은 다리가 이 순간만큼은 참 서럽게 느껴질 것 같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