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구 나누는 작업 시작”…여야 의견 차이 여전
입력 2015.08.14 (06:33) 수정 2015.08.14 (07: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 대신 자체기준을 설정하고, 내년 총선의 선거구 나누는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국회의 지지부진한 논의를 압박하기 위해서지만, 선거 제도를 둘러싼 여야의 의견 차이는 여전한 상황입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 총선에서 뽑을 국회의원 숫자와, 지역구는 어떻게 나눌지 기준을 요청받은 기한이 어제까지였지만, 국회는 관련 회의도 열지 않았습니다.

중앙선관위 산하인 선거구 획정위원회는 국회가 언제 그 기준을 내놓을지 모르겠다며, 자체적으로 획정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김금옥(선거구획정위원) : "더 이상 선거구 획정 작업을 지체할 경우 과거의 퇴행적인 역사가 반복되리라는 우려가 현실이 될 것이다."

여야는 의원 수를 지금처럼 3백 명으로 한다는 것에만 공감하고 있습니다.

관건은 야당이 요구하는 권역별 비례대표를 도입할 것인지, 또, 한다면 어떤 방식일지를 먼저 결정하는 겁니다.

야당은 지역구와 비례대표가 연동되는 방식을 선호합니다.

지역구 의석을 덜 얻더라도, 정당 득표율이 높으면, 그만큼 비례대표를 더 얻을 수 있습니다.

여당은 의원 정수가 늘 수 있다고 반대하면서도, 병립형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지역구 상관없이 비례대표만 권역별로 뽑는 제도입니다.

권역별 비례대표 외에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오픈 프라이머리까지 논의 테이블에 올라 있어, 국회의 논의는 진통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선거구 나누는 작업 시작”…여야 의견 차이 여전
    • 입력 2015-08-14 06:34:50
    • 수정2015-08-14 07:34: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 대신 자체기준을 설정하고, 내년 총선의 선거구 나누는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국회의 지지부진한 논의를 압박하기 위해서지만, 선거 제도를 둘러싼 여야의 의견 차이는 여전한 상황입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 총선에서 뽑을 국회의원 숫자와, 지역구는 어떻게 나눌지 기준을 요청받은 기한이 어제까지였지만, 국회는 관련 회의도 열지 않았습니다.

중앙선관위 산하인 선거구 획정위원회는 국회가 언제 그 기준을 내놓을지 모르겠다며, 자체적으로 획정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김금옥(선거구획정위원) : "더 이상 선거구 획정 작업을 지체할 경우 과거의 퇴행적인 역사가 반복되리라는 우려가 현실이 될 것이다."

여야는 의원 수를 지금처럼 3백 명으로 한다는 것에만 공감하고 있습니다.

관건은 야당이 요구하는 권역별 비례대표를 도입할 것인지, 또, 한다면 어떤 방식일지를 먼저 결정하는 겁니다.

야당은 지역구와 비례대표가 연동되는 방식을 선호합니다.

지역구 의석을 덜 얻더라도, 정당 득표율이 높으면, 그만큼 비례대표를 더 얻을 수 있습니다.

여당은 의원 정수가 늘 수 있다고 반대하면서도, 병립형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지역구 상관없이 비례대표만 권역별로 뽑는 제도입니다.

권역별 비례대표 외에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오픈 프라이머리까지 논의 테이블에 올라 있어, 국회의 논의는 진통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