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보 법안’ 반대 일본 대학생 단식투쟁
입력 2015.08.29 (06:38) 수정 2015.08.29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베 정부가 다음달 국회 최종통과를 추진중인 안보법안에 대해 일본시민들의 반대시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번엔 더 이상 방관할 수 없다며 대학생들이 국회 앞 단식투쟁에 나섰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베 정부가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비롯한 안보법안의 국회통과를 밀어붙이는 상황.

시민들의 반대 집회가 연일 계속되는 상황에서 대학생 4명이 국회 앞 단식 투쟁을 시작했습니다.

이들은 정권이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현실에 분노감을 표현하고자 나섰다고 말합니다.

<녹취> 단식투쟁 대학생 : "국회 다수의석이란 힘만으로 법안 통과를 강행하는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수단으로 단식투쟁을 시작했습니다."

지난달부터 계속된 안보법안 반대 집회엔 이례적으로 대학생 등 젊은 층 참가자가 많습니다.

단식투쟁에 참가한 학생들은 일본이 다시 전쟁의 길로 들어설 경우 가장 큰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녹취> 단식투쟁 대학생 : "이번 안보법안은 사실상 일본이 적극적으로 전쟁에 가담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젊은 층의 집회참가가 늘어나고 단식투쟁까지 이어지자 아베 정부는 법안 내용에 대한 오해가 있다며 엉뚱한 해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녹취> 스가(일본 관방장관) : "징병제 부활과 같은 선전활동 때문에 안보법안의 내용에 대해 큰 오해가 있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아베 정부는 다음달 안보법안의 국회 최종 통과를 앞둔 상황에서 특히 젊은 층을 포함한 사회여론의 흐름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안보 법안’ 반대 일본 대학생 단식투쟁
    • 입력 2015-08-29 06:45:23
    • 수정2015-08-29 07:38: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아베 정부가 다음달 국회 최종통과를 추진중인 안보법안에 대해 일본시민들의 반대시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번엔 더 이상 방관할 수 없다며 대학생들이 국회 앞 단식투쟁에 나섰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베 정부가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비롯한 안보법안의 국회통과를 밀어붙이는 상황.

시민들의 반대 집회가 연일 계속되는 상황에서 대학생 4명이 국회 앞 단식 투쟁을 시작했습니다.

이들은 정권이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현실에 분노감을 표현하고자 나섰다고 말합니다.

<녹취> 단식투쟁 대학생 : "국회 다수의석이란 힘만으로 법안 통과를 강행하는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수단으로 단식투쟁을 시작했습니다."

지난달부터 계속된 안보법안 반대 집회엔 이례적으로 대학생 등 젊은 층 참가자가 많습니다.

단식투쟁에 참가한 학생들은 일본이 다시 전쟁의 길로 들어설 경우 가장 큰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녹취> 단식투쟁 대학생 : "이번 안보법안은 사실상 일본이 적극적으로 전쟁에 가담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젊은 층의 집회참가가 늘어나고 단식투쟁까지 이어지자 아베 정부는 법안 내용에 대한 오해가 있다며 엉뚱한 해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녹취> 스가(일본 관방장관) : "징병제 부활과 같은 선전활동 때문에 안보법안의 내용에 대해 큰 오해가 있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아베 정부는 다음달 안보법안의 국회 최종 통과를 앞둔 상황에서 특히 젊은 층을 포함한 사회여론의 흐름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