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가구주택 살인사건’ 휴가 나온 군인이 침입해…
입력 2015.09.24 (19:14) 수정 2015.09.24 (20:5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서울 노원구의 다가구 주택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휴가를 나온 군인이 문이 열린 주택에 침입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직 해가 뜨지 않은 새벽, 한 남성이 대문이 열린 주택에 침입합니다.

몇 분 뒤 머리에서 피를 흘리는 또다른 남성이 집 밖으로 나와 도움을 청합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오늘 새벽 5시 반쯤 서울 노원구의 다가구 주택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 있던 33살 박 모 씨와 주택에 침입한 20살 장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고.. 또 박 씨와 함께 살던 36살 양 모 씨가 흉기에 찔려 얼굴 등에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양 씨는 집 안에 들어온 장 씨가 함께 살던 박 씨를 흉기로 찔렀고, 이를 막는 과정에서 자신이 장 씨를 살해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장 씨는 강원도 고성 지역에서 상병으로 복무를 하다 지난 22일 휴가를 나온 군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노원구의 큰아버지 집에서 살다 군에 입대한 장 씨는 오늘 새벽 노원구 주택가를 배회하다 열려 있는 대문으로 들어가 양씨의 집에 침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양 씨의 진술과 CCTV 등을 토대로 장 씨가 주택에 침입한 이유와 양 씨의 정당방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다가구주택 살인사건’ 휴가 나온 군인이 침입해…
    • 입력 2015-09-24 19:15:22
    • 수정2015-09-24 20:59:26
    뉴스 7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서울 노원구의 다가구 주택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휴가를 나온 군인이 문이 열린 주택에 침입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직 해가 뜨지 않은 새벽, 한 남성이 대문이 열린 주택에 침입합니다.

몇 분 뒤 머리에서 피를 흘리는 또다른 남성이 집 밖으로 나와 도움을 청합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오늘 새벽 5시 반쯤 서울 노원구의 다가구 주택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 있던 33살 박 모 씨와 주택에 침입한 20살 장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고.. 또 박 씨와 함께 살던 36살 양 모 씨가 흉기에 찔려 얼굴 등에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양 씨는 집 안에 들어온 장 씨가 함께 살던 박 씨를 흉기로 찔렀고, 이를 막는 과정에서 자신이 장 씨를 살해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장 씨는 강원도 고성 지역에서 상병으로 복무를 하다 지난 22일 휴가를 나온 군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노원구의 큰아버지 집에서 살다 군에 입대한 장 씨는 오늘 새벽 노원구 주택가를 배회하다 열려 있는 대문으로 들어가 양씨의 집에 침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양 씨의 진술과 CCTV 등을 토대로 장 씨가 주택에 침입한 이유와 양 씨의 정당방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