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퇴근길 2명 숨진 버스 충돌사고 원인 ‘신호 위반’
입력 2015.09.24 (21:30) 수정 2015.09.24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보시는 화면, 아찔하시죠?

화물차가 승용차와 부딪혀 승용차 운전자가 숨졌는데요,

신호 위반이 사고의 원인이었습니다.

이렇게 신호를 위반해 일어난 교통사고는 지난해에만 2만 5천건이 넘습니다.

하루평균 65건이 일어나는 꼴입니다.

신호위반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운전자들의 교통의식 때문입니다.

어제도 서울시내에서 신호위반이 큰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버스가 승객을 가득 태운 채 주행하고 있습니다.

신호가 빨간불로 바뀌었는데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더니, 버스 중앙차로에서 마주오던 좌회전 버스와 부딪칩니다.

어제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서구에서 난 이 사고로 승객 2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김미순(목격자) : "처음에 뻥하고 터지더라고요. 그래서 소리가 엄청 컸거든요. 버스 두 대가 찌그러졌어요."

직진하던 버스가 신호가 빨간불로 바뀌었는데도 무리하게 진입하다, 버스 중앙차로에서 좌회전 하던 버스의 우측 뒷부분을 들이받은 겁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옆에 좌회전 차로가 따로 있는데 거기서 좌회전을 해야하는데....일차적인 책임은 (신호 위반한)직진차한테 있고 그 다음 책임이 좌회전 하던 차에 있고..."

서울 도심에서 교통신호 준수 실태를 관찰했습니다.

빨간불이 켜졌는데도 좌회전을 하는가 하면, 무리하게 교차로에 진입하는 차들로 인해 차량들이 뒤엉킵니다.

<녹취> 백계상(경기도 부천시) : "바쁠 때거나 시간이 없을 때는 아무래도 황색 불로 바뀌면 서야 되는데, 알면서도 그냥 속도를 더 내고 지나가는 경우가 있어요."

지난해에만 신호 위반 사고로 350여 명이 숨지고, 4만 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신호위반은 대형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큰 만큼, 선진국에 비해 크게 낮은 범칙금을 올리는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앵커&리포트] 퇴근길 2명 숨진 버스 충돌사고 원인 ‘신호 위반’
    • 입력 2015-09-24 21:31:49
    • 수정2015-09-24 21:58:43
    뉴스 9
<앵커 멘트>

지금 보시는 화면, 아찔하시죠?

화물차가 승용차와 부딪혀 승용차 운전자가 숨졌는데요,

신호 위반이 사고의 원인이었습니다.

이렇게 신호를 위반해 일어난 교통사고는 지난해에만 2만 5천건이 넘습니다.

하루평균 65건이 일어나는 꼴입니다.

신호위반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운전자들의 교통의식 때문입니다.

어제도 서울시내에서 신호위반이 큰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버스가 승객을 가득 태운 채 주행하고 있습니다.

신호가 빨간불로 바뀌었는데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더니, 버스 중앙차로에서 마주오던 좌회전 버스와 부딪칩니다.

어제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서구에서 난 이 사고로 승객 2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김미순(목격자) : "처음에 뻥하고 터지더라고요. 그래서 소리가 엄청 컸거든요. 버스 두 대가 찌그러졌어요."

직진하던 버스가 신호가 빨간불로 바뀌었는데도 무리하게 진입하다, 버스 중앙차로에서 좌회전 하던 버스의 우측 뒷부분을 들이받은 겁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옆에 좌회전 차로가 따로 있는데 거기서 좌회전을 해야하는데....일차적인 책임은 (신호 위반한)직진차한테 있고 그 다음 책임이 좌회전 하던 차에 있고..."

서울 도심에서 교통신호 준수 실태를 관찰했습니다.

빨간불이 켜졌는데도 좌회전을 하는가 하면, 무리하게 교차로에 진입하는 차들로 인해 차량들이 뒤엉킵니다.

<녹취> 백계상(경기도 부천시) : "바쁠 때거나 시간이 없을 때는 아무래도 황색 불로 바뀌면 서야 되는데, 알면서도 그냥 속도를 더 내고 지나가는 경우가 있어요."

지난해에만 신호 위반 사고로 350여 명이 숨지고, 4만 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신호위반은 대형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큰 만큼, 선진국에 비해 크게 낮은 범칙금을 올리는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