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대표 ‘부산 담판’ 후폭풍…친박 “졸속 협상”
입력 2015.09.29 (21:06) 수정 2015.09.29 (23: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여.야 대표의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도입 잠정 합의에 대해, 여.야 공히 후폭풍이 일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친박계가 거세게 비판하고 나섰고, 새정치연합은 비주류의 반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례적으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당내 갈등을 차단하기 위해서였지만 서청원 최고위원 등 과반수가 불참했습니다.

김 대표는 안심번호를 통한 국민 공천제 도입이 야당 입장을 그대로 받았다는 비판은 오해라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안심번호가)마치 새정치연합 고유의 어떤 제안, 정책인 것처럼 오해하고 있는데 그건 천만의 말씀입니다."

하지만 친박계는 졸속협상이라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선거를 한번도 안진 여당이 전패를 한 야당의 공천 내용을 그대로 손들어줬다는 것은 친노나 문한테 손들어주는 것과 똑같지 않느냐...."

야당 혁신안을 비판했던 김 대표가 이율배반적인 월권행위를 했다, 청와대와 의견 교환도 없었던 것 같다며 비난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며 일단 지켜보자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일부 비주류 진영에서는 문 대표의 독자 결정이며, 친노계에 유리한 제도에 불과할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내일 열리는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친박계의 반발이 분출할 것으로 보여 당내 계파갈등이 다시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여야 대표 ‘부산 담판’ 후폭풍…친박 “졸속 협상”
    • 입력 2015-09-29 21:07:19
    • 수정2015-09-29 23:06:27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여.야 대표의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도입 잠정 합의에 대해, 여.야 공히 후폭풍이 일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친박계가 거세게 비판하고 나섰고, 새정치연합은 비주류의 반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례적으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당내 갈등을 차단하기 위해서였지만 서청원 최고위원 등 과반수가 불참했습니다.

김 대표는 안심번호를 통한 국민 공천제 도입이 야당 입장을 그대로 받았다는 비판은 오해라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안심번호가)마치 새정치연합 고유의 어떤 제안, 정책인 것처럼 오해하고 있는데 그건 천만의 말씀입니다."

하지만 친박계는 졸속협상이라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선거를 한번도 안진 여당이 전패를 한 야당의 공천 내용을 그대로 손들어줬다는 것은 친노나 문한테 손들어주는 것과 똑같지 않느냐...."

야당 혁신안을 비판했던 김 대표가 이율배반적인 월권행위를 했다, 청와대와 의견 교환도 없었던 것 같다며 비난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며 일단 지켜보자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일부 비주류 진영에서는 문 대표의 독자 결정이며, 친노계에 유리한 제도에 불과할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내일 열리는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친박계의 반발이 분출할 것으로 보여 당내 계파갈등이 다시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