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소염·진통에 ‘냉동 요법’ 인기
입력 2015.09.30 (12:49) 수정 2015.09.30 (14: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냉동 요법이 소염과 진통 효과에 좋다고 알려지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냉동 요법은 프랑스에선 국립 스포츠 연구소에서 처음으로 도입됐습니다.

전 유럽 체조 챔피언이었던 사미르씨는 어깨 부상을 냉동 요법으로 치료받고 있습니다.

<녹취> 장 로베르(스포츠 과학 전문의) : "괜찮아요? 영하 10도에서 영하 60도 그리고 영하 110도의 방으로 단계적으로 옮깁니다."

3분간 영하 110도의 방에서 견뎌야 합니다.

2분이 지나면 극심한 추위가 전신을 자극합니다.

3분을 견디기가 정말 쉽지 않은데요.

<녹취> 장 로베르(스포츠 과학 전문의) : "괜찮아요, 좋은 소식이에요. 시간이 절반만 남았어요."

냉동 요법 직후에 체온은 32도에서 18도로 떨어졌습니다.

<녹취> 장 로베르(스포츠 과학 전문의) : "냉동 요법의 주 효과는 우선 소염효과입니다. 염증이 있을 때 얼음찜질을 하는 것과 같죠. 그리고 진통에도 탁월합니다."

한편 냉동 요법이 주름 제거와 탄력 등 미용에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녹취> 카트린(41세) : "피부가 더 건강하고 탄력 있어진 것 같습니다."

또한, 지방을 연소시켜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많은 여성 고객들에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 프랑스, 소염·진통에 ‘냉동 요법’ 인기
    • 입력 2015-09-30 12:52:43
    • 수정2015-09-30 14:58:12
    뉴스 12
<앵커 멘트>

냉동 요법이 소염과 진통 효과에 좋다고 알려지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냉동 요법은 프랑스에선 국립 스포츠 연구소에서 처음으로 도입됐습니다.

전 유럽 체조 챔피언이었던 사미르씨는 어깨 부상을 냉동 요법으로 치료받고 있습니다.

<녹취> 장 로베르(스포츠 과학 전문의) : "괜찮아요? 영하 10도에서 영하 60도 그리고 영하 110도의 방으로 단계적으로 옮깁니다."

3분간 영하 110도의 방에서 견뎌야 합니다.

2분이 지나면 극심한 추위가 전신을 자극합니다.

3분을 견디기가 정말 쉽지 않은데요.

<녹취> 장 로베르(스포츠 과학 전문의) : "괜찮아요, 좋은 소식이에요. 시간이 절반만 남았어요."

냉동 요법 직후에 체온은 32도에서 18도로 떨어졌습니다.

<녹취> 장 로베르(스포츠 과학 전문의) : "냉동 요법의 주 효과는 우선 소염효과입니다. 염증이 있을 때 얼음찜질을 하는 것과 같죠. 그리고 진통에도 탁월합니다."

한편 냉동 요법이 주름 제거와 탄력 등 미용에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녹취> 카트린(41세) : "피부가 더 건강하고 탄력 있어진 것 같습니다."

또한, 지방을 연소시켜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많은 여성 고객들에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