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빛으로 밝히는 청계천…‘빛초롱축제’ 오늘 개막
입력 2015.11.06 (07:39) 수정 2015.11.06 (08: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청계천에 매일 가을 밤을 수놓는 수백 개의 등불이 켜집니다.

오늘 개막을 앞두고 미리 선보인 '서울 빛초롱축제' 함께 감상하시죠.

고아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즈넉한 가을밤에 화려한 등불과 맑은 개울이 어울렸습니다.

조선시대 일월도는 LED 조명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태평성대를 기원하며 조선시대 임금 뒤에 둘러쳤던 병풍입니다.

첫 상설시장인 광장시장도 아름다운 빛으로 재현됐습니다.

뽀로로와 라바.

아이들이 보면 더 좋아라 할 캐릭터들도 밝은 등으로 장식됐습니다.

아름다운 빛의 향연이라 추억을 남기기에 더없이 좋습니다.

<인터뷰> 박소영(서울 영등포구) : "한 번도 보지 못했던 북촌 한옥마을을 현대적으로 LED로 예쁘게 보니까 인상깊었어요."

한지의 은은함에 고운 등불 조명이 어우러져 가을 밤의 정취를 더합니다.

광교 옆엔 소망을 담은 등이 걸리고, 소중한 바람을 담은 등을 물에 띄워 보낼 수도 있습니다.

올해 축제의 주제는 '빛으로 보는 서울 관광'

'서울 빛초롱 축제'는 오는 22일까지 청계천 1.2km 물길에 600점 넘는 빛의 작품을 전시합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빛으로 밝히는 청계천…‘빛초롱축제’ 오늘 개막
    • 입력 2015-11-06 08:01:22
    • 수정2015-11-06 08:32: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서울 청계천에 매일 가을 밤을 수놓는 수백 개의 등불이 켜집니다.

오늘 개막을 앞두고 미리 선보인 '서울 빛초롱축제' 함께 감상하시죠.

고아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즈넉한 가을밤에 화려한 등불과 맑은 개울이 어울렸습니다.

조선시대 일월도는 LED 조명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태평성대를 기원하며 조선시대 임금 뒤에 둘러쳤던 병풍입니다.

첫 상설시장인 광장시장도 아름다운 빛으로 재현됐습니다.

뽀로로와 라바.

아이들이 보면 더 좋아라 할 캐릭터들도 밝은 등으로 장식됐습니다.

아름다운 빛의 향연이라 추억을 남기기에 더없이 좋습니다.

<인터뷰> 박소영(서울 영등포구) : "한 번도 보지 못했던 북촌 한옥마을을 현대적으로 LED로 예쁘게 보니까 인상깊었어요."

한지의 은은함에 고운 등불 조명이 어우러져 가을 밤의 정취를 더합니다.

광교 옆엔 소망을 담은 등이 걸리고, 소중한 바람을 담은 등을 물에 띄워 보낼 수도 있습니다.

올해 축제의 주제는 '빛으로 보는 서울 관광'

'서울 빛초롱 축제'는 오는 22일까지 청계천 1.2km 물길에 600점 넘는 빛의 작품을 전시합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