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견 근로’ 입장차 여전…“임금만 하락” vs “인력난 해소”
입력 2015.11.11 (07:23) 수정 2015.11.11 (08: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용접이나 주조 같은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뿌리산업의 근로자 파견 허용 여부를 두고 노사정이 절충점을 찾지 못 하고 있습니다.

합의 시한이 닷새 정도 남았는데요,

재계는 인력난 해소를 위해 파견이 필요하단 입장인데, 현장에선 근로 조건이 열악해질까봐 우려하고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닻 제조 공장, 근로자들이 용접 작업에 한창입니다.

대부분 10년 넘게 일해왔습니다.

하지만 공장이 파견직으로 채워질 경우 자신이 갖고 있던 일자리를 잃게 될까 걱정입니다.

<녹취> 용접공 : "고용주 입장에선 사람쓰기 쉽잖아요 아무데서나 파견 나와서 대충 쓰고 보내면 되는 거니까. 기존에 있던 사람들은 설 자리가 좀 힘들지 않나."

임금이 더 줄어드는 것도 우려됩니다.

<녹취> 용접공 : "파견업체 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그쪽에서 고용하는 사람이 수수료 같은 걸 떼 가겠죠."

그러나 업체들의 입장은 다릅니다.

뿌리산업 근로자의 절반 가량이 40대 이상일 정도로 인력난이 심하다며 파견이 허용돼야 원활한 인력 충원이 가능하다는 겁니다.

<녹취> 뿌리산업 분야 중소기업 사장 : "공급이 안돼요. 10명 뽑기 위해서 100명이상이 입사를 했따가 몇일 내일 안 나오기도 하고."

이에 대해 노사정위원회 공익 전문가들은 뿌리산업의 파견근로를 허용하되 파견업체가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고용하고 파견을 가지 못하는 기간엔 금전적 지원을 하는 등의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파견 근로’ 입장차 여전…“임금만 하락” vs “인력난 해소”
    • 입력 2015-11-11 07:26:21
    • 수정2015-11-11 08:24:3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용접이나 주조 같은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뿌리산업의 근로자 파견 허용 여부를 두고 노사정이 절충점을 찾지 못 하고 있습니다.

합의 시한이 닷새 정도 남았는데요,

재계는 인력난 해소를 위해 파견이 필요하단 입장인데, 현장에선 근로 조건이 열악해질까봐 우려하고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닻 제조 공장, 근로자들이 용접 작업에 한창입니다.

대부분 10년 넘게 일해왔습니다.

하지만 공장이 파견직으로 채워질 경우 자신이 갖고 있던 일자리를 잃게 될까 걱정입니다.

<녹취> 용접공 : "고용주 입장에선 사람쓰기 쉽잖아요 아무데서나 파견 나와서 대충 쓰고 보내면 되는 거니까. 기존에 있던 사람들은 설 자리가 좀 힘들지 않나."

임금이 더 줄어드는 것도 우려됩니다.

<녹취> 용접공 : "파견업체 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그쪽에서 고용하는 사람이 수수료 같은 걸 떼 가겠죠."

그러나 업체들의 입장은 다릅니다.

뿌리산업 근로자의 절반 가량이 40대 이상일 정도로 인력난이 심하다며 파견이 허용돼야 원활한 인력 충원이 가능하다는 겁니다.

<녹취> 뿌리산업 분야 중소기업 사장 : "공급이 안돼요. 10명 뽑기 위해서 100명이상이 입사를 했따가 몇일 내일 안 나오기도 하고."

이에 대해 노사정위원회 공익 전문가들은 뿌리산업의 파견근로를 허용하되 파견업체가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고용하고 파견을 가지 못하는 기간엔 금전적 지원을 하는 등의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