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리 인질극 21명 사망…또 민간인 노려
입력 2015.11.21 (21:01) 수정 2015.11.21 (22: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파리 테러의 충격을 채 추스르기도 전에 아프리카 말리에서 이슬람 무장 괴한들의 테러로 또 21명이 숨졌습니다.

파리에 이어 또 다시 민간인을 노린 테러가 벌어져 우려를 더욱 키우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이민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말리 호텔 테러는 파리 테러 일주일 만에 자행됐습니다.

투숙객 등 170명을 붙잡고 벌인 인질극은 말리 특수부대와 미국, 프랑스군의 합동 작전으로 14시간 만에 끝났습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최소한 인질 19명이 숨졌다고 말리 정부가 밝혔습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알무라비툰 테러범 2명도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인터뷰> 호텔 직원 : “그들은 급진주의자들이에요. 바마코 주민들은 그런 짓을 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무차별 살인을 저질렀어요.”

확인된 사망자들의 국적은 중국인 3명과 벨기에, 미국인 각각 1명, 러시아인 최소 2명 등 입니다.

다른 나라의 희생자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테러충격에 휩싸인 말리에는,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인터뷰> 케이타(말리 대통령) : “긴급 각료회의가 10일간의 국가 비상 상태를 선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테러 당시 호텔 투숙객은 관광객과 기업인, 항공사 승무원 등 민간인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앞선 파리 테러처럼 이른바 '소프트 타깃'을 노려 테러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파리 테러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벌어진 이번 테러에 미국과 중국이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등 전 세계가 비난과 우려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말리 인질극 21명 사망…또 민간인 노려
    • 입력 2015-11-21 20:50:38
    • 수정2015-11-21 22:52:22
    뉴스 9
<앵커 멘트>

파리 테러의 충격을 채 추스르기도 전에 아프리카 말리에서 이슬람 무장 괴한들의 테러로 또 21명이 숨졌습니다.

파리에 이어 또 다시 민간인을 노린 테러가 벌어져 우려를 더욱 키우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이민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말리 호텔 테러는 파리 테러 일주일 만에 자행됐습니다.

투숙객 등 170명을 붙잡고 벌인 인질극은 말리 특수부대와 미국, 프랑스군의 합동 작전으로 14시간 만에 끝났습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최소한 인질 19명이 숨졌다고 말리 정부가 밝혔습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알무라비툰 테러범 2명도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인터뷰> 호텔 직원 : “그들은 급진주의자들이에요. 바마코 주민들은 그런 짓을 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무차별 살인을 저질렀어요.”

확인된 사망자들의 국적은 중국인 3명과 벨기에, 미국인 각각 1명, 러시아인 최소 2명 등 입니다.

다른 나라의 희생자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테러충격에 휩싸인 말리에는,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인터뷰> 케이타(말리 대통령) : “긴급 각료회의가 10일간의 국가 비상 상태를 선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테러 당시 호텔 투숙객은 관광객과 기업인, 항공사 승무원 등 민간인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앞선 파리 테러처럼 이른바 '소프트 타깃'을 노려 테러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파리 테러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벌어진 이번 테러에 미국과 중국이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등 전 세계가 비난과 우려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