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자선냄비 등장, 스마트 기부 확산
입력 2015.12.26 (06:53) 수정 2015.12.26 (07: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구세군에 모금된 금액은 44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4억 원 가량 많습니다.

'사랑의 열매'에는 천 7백억을 넘어 목표액의 절반 가량을 채웠고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도 50도를 넘어섰습니다.

어려운 경기 속에도 이렇게 기부가 늘어난 데는 재미와 감동이 함께하는 이른바 '스마트 기부'가 한 몫 하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거리에 등장한 자선냄비가 뭔가 색다릅니다.

한 시민이 돼지 저금통을 갈라 모금함에 돈을 넣는가 했더니, 먼저 주사위를 모니터 위에 놓습니다.

선택한 것은 여성과 다문화, 기부 대상을 직접 고를 수 있는 스마트 자선냄비입니다.

<인터뷰> 김동현(서울시 용산구) : "자기가 마음 가는 곳에 기부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편리한 것 같습니다."

기부 자판기도 새로 등장했습니다.

메뉴판엔 물이나 신발, 약이 있고 2천 5백 원부터 만원까지 돈도 있어, 원하는 것을 고르면 지구 반대편 어린이에게 그대로 전달됩니다.

이렇게 걷기만 해도 기부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도 있습니다.

100m에 10원씩 기부금이 쌓이는 동안 건강까지 챙길 수 있습니다.

게임을 하고 광고 동영상을 시청하면서 기부할 수 있는 앱도 등장했습니다.

<인터뷰> 하지현(건국대병원 교수) : "기부에 있어서 마일리지나 포인트를 이용할 수 있게 유도하는 것은 조금 더 사람들이 기부에 손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이타적인 동정심으로 기부를 결심하기도 하지만, 기부하면서 느끼는 재미와 보람 같은 개인적 욕구를 채워주는 점이 요즘 기부의 특징입니다.

디지털 기술의 진화가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촉매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디지털 자선냄비 등장, 스마트 기부 확산
    • 입력 2015-12-26 06:55:58
    • 수정2015-12-26 07:59: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올해 구세군에 모금된 금액은 44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4억 원 가량 많습니다.

'사랑의 열매'에는 천 7백억을 넘어 목표액의 절반 가량을 채웠고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도 50도를 넘어섰습니다.

어려운 경기 속에도 이렇게 기부가 늘어난 데는 재미와 감동이 함께하는 이른바 '스마트 기부'가 한 몫 하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거리에 등장한 자선냄비가 뭔가 색다릅니다.

한 시민이 돼지 저금통을 갈라 모금함에 돈을 넣는가 했더니, 먼저 주사위를 모니터 위에 놓습니다.

선택한 것은 여성과 다문화, 기부 대상을 직접 고를 수 있는 스마트 자선냄비입니다.

<인터뷰> 김동현(서울시 용산구) : "자기가 마음 가는 곳에 기부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편리한 것 같습니다."

기부 자판기도 새로 등장했습니다.

메뉴판엔 물이나 신발, 약이 있고 2천 5백 원부터 만원까지 돈도 있어, 원하는 것을 고르면 지구 반대편 어린이에게 그대로 전달됩니다.

이렇게 걷기만 해도 기부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도 있습니다.

100m에 10원씩 기부금이 쌓이는 동안 건강까지 챙길 수 있습니다.

게임을 하고 광고 동영상을 시청하면서 기부할 수 있는 앱도 등장했습니다.

<인터뷰> 하지현(건국대병원 교수) : "기부에 있어서 마일리지나 포인트를 이용할 수 있게 유도하는 것은 조금 더 사람들이 기부에 손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이타적인 동정심으로 기부를 결심하기도 하지만, 기부하면서 느끼는 재미와 보람 같은 개인적 욕구를 채워주는 점이 요즘 기부의 특징입니다.

디지털 기술의 진화가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촉매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