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 총장, 박 대통령과 통화 “위안부 합의 올바른 용단”
입력 2016.01.01 (18:55) 수정 2016.01.01 (19:24) 정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일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올바른 용단을 내린 것에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반 총장은 새해를 맞아 박근혜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양국이 24년간 어려운 현안이었던 위안부 문제를 합의한 것을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반 총장은 또 한일간 국교 정상화 50주년의 해가 가기 전에 협상이 타결된 것을 매우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반 총장에게 세계 평화와 지속 가능한 개발, 인권 증진 등을 위한 유엔의 역할이 기대된다고 말했고, 반 총장은 박 대통령과 한국이 계속 지원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연관 기사]

☞ 한일 ‘위안부 협상’ 타결…일본 정부 “책임 통감 (2015.12.28)

☞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진정한 사과로 볼 수 없다” (2015.12.28)

☞ 위안부 문제 ‘민감한 쟁점’ 어떻게 풀었나? (2015.12.29)

☞ [영상] ‘합의 결과 설명’ 외교 차관 설득에 진땀 (2015.12.29)
  • 반 총장, 박 대통령과 통화 “위안부 합의 올바른 용단”
    • 입력 2016-01-01 18:55:12
    • 수정2016-01-01 19:24:50
    정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일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올바른 용단을 내린 것에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반 총장은 새해를 맞아 박근혜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양국이 24년간 어려운 현안이었던 위안부 문제를 합의한 것을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반 총장은 또 한일간 국교 정상화 50주년의 해가 가기 전에 협상이 타결된 것을 매우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반 총장에게 세계 평화와 지속 가능한 개발, 인권 증진 등을 위한 유엔의 역할이 기대된다고 말했고, 반 총장은 박 대통령과 한국이 계속 지원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연관 기사]

☞ 한일 ‘위안부 협상’ 타결…일본 정부 “책임 통감 (2015.12.28)

☞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진정한 사과로 볼 수 없다” (2015.12.28)

☞ 위안부 문제 ‘민감한 쟁점’ 어떻게 풀었나? (2015.12.29)

☞ [영상] ‘합의 결과 설명’ 외교 차관 설득에 진땀 (2015.12.2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