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돌고래 폐사’ 쉬쉬…또 수입 논란
입력 2016.01.05 (12:37) 수정 2016.01.05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울산에 있는 고래 생태체험관에서 돌고래가 폐사한 사실이 넉 달만에 알려졌습니다.

고래 관광 이미지를 고려해 폐사 사실을 숨겼지만 일본에서 돌고래를 수입하려다 들통이 났습니다.

보도에 강성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관광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돌고래.

암컷 두 마리와 수컷 두 마리가 수족관에서 생활합니다.

그런데 지난해 8월 11살짜리 수컷 돌고래가 다른 수컷과 다투다 상처를 입고 치료를 받다 폐사했습니다.

체험관을 관리하는 울산 남구청과 남구도시관리공단은 이같은 사실을 숨겼습니다.

<녹취> 울산 남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이미지도 있고 하니까 그냥 행정 처리만 다 하면 끝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했던 모양입니다."

돌고래가 3마리로 줄자 일본에서 수컷 돌고래 2마리를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김미나(울산환경운동연합 간사) : "기존에 있던 아이들도 제대로 관리를 못하고 있다는 건데, 시민의 혈세 2억 원 가량을 들여서 또 수입한다는 건 어처구니 없는 일이죠."

돌고래를 처음 들여온 지난 2009년에 이어 2012년과 2014년, 지난해까지 모두 4마리가 폐사했습니다.

돌고래 수입 자체만으로도 논란 속에 환경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는 가운데 돌고래 폐사 사건을 쉬쉬하면서 고래 생태체험관 운영과 행정에 대한 불신을 스스로 키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강성원입니다.
  • 울산 ‘돌고래 폐사’ 쉬쉬…또 수입 논란
    • 입력 2016-01-05 12:39:14
    • 수정2016-01-05 13:00:45
    뉴스 12
<앵커 멘트>

울산에 있는 고래 생태체험관에서 돌고래가 폐사한 사실이 넉 달만에 알려졌습니다.

고래 관광 이미지를 고려해 폐사 사실을 숨겼지만 일본에서 돌고래를 수입하려다 들통이 났습니다.

보도에 강성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관광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돌고래.

암컷 두 마리와 수컷 두 마리가 수족관에서 생활합니다.

그런데 지난해 8월 11살짜리 수컷 돌고래가 다른 수컷과 다투다 상처를 입고 치료를 받다 폐사했습니다.

체험관을 관리하는 울산 남구청과 남구도시관리공단은 이같은 사실을 숨겼습니다.

<녹취> 울산 남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이미지도 있고 하니까 그냥 행정 처리만 다 하면 끝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했던 모양입니다."

돌고래가 3마리로 줄자 일본에서 수컷 돌고래 2마리를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김미나(울산환경운동연합 간사) : "기존에 있던 아이들도 제대로 관리를 못하고 있다는 건데, 시민의 혈세 2억 원 가량을 들여서 또 수입한다는 건 어처구니 없는 일이죠."

돌고래를 처음 들여온 지난 2009년에 이어 2012년과 2014년, 지난해까지 모두 4마리가 폐사했습니다.

돌고래 수입 자체만으로도 논란 속에 환경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는 가운데 돌고래 폐사 사건을 쉬쉬하면서 고래 생태체험관 운영과 행정에 대한 불신을 스스로 키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강성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