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단 차량 바닷가 추락…“차막이 시설 시급”
입력 2016.01.05 (21:29) 수정 2016.01.05 (22: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4일) 전남에서는 승용차가 바다에 빠져 모두 6명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사고 현장 등 한적한 시골 바닷가에는, 차량이 다니는 곳이지만 거의 대부분 추락방지 시설이 없어 문제로 지적됩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연관기사]☞ 위험천만 선착장…방지턱 있었더라면

<리포트>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해 3명이 숨진 전남 해남의 한 바닷가.

차가 자주 드나드는 곳이지만 추락 방지용 차막이 시설은 없습니다.

깜깜한 밤에 조명시설마저 변변치 않아, 길을 잘 못 든 차량이 도로가 이어지는 것으로 착각해 바다에 빠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지역 어민 : "다섯시 반이나 여섯시만 되면 어둡죠. 저녁에는 여기 차들이 하나도 없어요."

역시 승용차가 바다에 빠져 3명이 숨진 전남 신안의 사고 현장에도 차막이 벽은 없습니다.

차막이 벽이 있는 곳도 제구실을 못하는 곳이 많습니다.

지난해 7월 전남 진도에서는 차막이 벽이 있었지만 승용차가 낡은 차막이 벽을 부수고 넘어가면서 바다에 빠져 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 사고 후 항만의 안전시설을 보완하기 위한 보수공사가 시작됐지만, 어제 사고 현장은 공사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녹취> 전라남도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는 사업 대상 지구가 아니었어요. 실제적으로 주 목적이 바다에서 물건을 가져와서 육지로 올리기 위한 수단으로 쓰는 거잖습니까."

선착장과 해안 시설물의 허술한 관리가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잇단 차량 바닷가 추락…“차막이 시설 시급”
    • 입력 2016-01-05 21:30:01
    • 수정2016-01-05 22:39:37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4일) 전남에서는 승용차가 바다에 빠져 모두 6명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사고 현장 등 한적한 시골 바닷가에는, 차량이 다니는 곳이지만 거의 대부분 추락방지 시설이 없어 문제로 지적됩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연관기사]☞ 위험천만 선착장…방지턱 있었더라면

<리포트>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해 3명이 숨진 전남 해남의 한 바닷가.

차가 자주 드나드는 곳이지만 추락 방지용 차막이 시설은 없습니다.

깜깜한 밤에 조명시설마저 변변치 않아, 길을 잘 못 든 차량이 도로가 이어지는 것으로 착각해 바다에 빠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지역 어민 : "다섯시 반이나 여섯시만 되면 어둡죠. 저녁에는 여기 차들이 하나도 없어요."

역시 승용차가 바다에 빠져 3명이 숨진 전남 신안의 사고 현장에도 차막이 벽은 없습니다.

차막이 벽이 있는 곳도 제구실을 못하는 곳이 많습니다.

지난해 7월 전남 진도에서는 차막이 벽이 있었지만 승용차가 낡은 차막이 벽을 부수고 넘어가면서 바다에 빠져 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 사고 후 항만의 안전시설을 보완하기 위한 보수공사가 시작됐지만, 어제 사고 현장은 공사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녹취> 전라남도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는 사업 대상 지구가 아니었어요. 실제적으로 주 목적이 바다에서 물건을 가져와서 육지로 올리기 위한 수단으로 쓰는 거잖습니까."

선착장과 해안 시설물의 허술한 관리가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