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동부 1m 넘는 폭설…최소 28명 사망
입력 2016.01.25 (21:17) 수정 2016.01.25 (22: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설과 한파는 우리나라 뿐만이 아닙니다.

미국 동부지역엔 최고 1미터 안팎의 눈 폭풍이 닥쳐, 피해가 천문학적으로 불어나고 있습니다.

서른 명 가까이 숨졌고, 재산피해는 1조원을 넘어섰습니다.

이주한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연관기사] ☞ 혹한에 난타 당한 지구촌…‘역대급’ 피해 현장

<리포트>

백년만에 눈 폭탄이 내린 워싱턴 DC.

거리에는 차도 인적도 뚝 끊겼습니다.

의사당 앞 마당에는 제설작업으로 치워놓은 눈이 거대한 산을 이뤘습니다.

미 하원은 이번주 투표를 취소했고, 연방정부 청사도 폐쇄했습니다.

짧은 기간 70센티 미터 넘는 눈에 수도인 워싱턴의 기능이 마비됐습니다.

눈이 그친 지 만 하루가 지났지만 시내 주요 도로는 보시는 것처럼 제설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녹취> 댄 헐(워싱턴 시민) : "이렇게 큰 눈이 내린 적이 없다보니 워싱턴이 제설작업에 있어 굉장히 소극적인 것 같습니다 ."

최고 106센티미터를 기록한 미 동부의 폭설로 현재까지 숨진 사람은 28명.

대부분 교통사고와 저체온증이 원인입니다.

경제적으로도 최대 10억 달러, 1조 2천 억원의 피해가 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인터뷰> 팻(식당 주인) : "4시간 동안 손님이 없었어요. 지금 열려있는 가게도 우리가 유일할 겁니다. 아무리 좋게 보려 해도 (이번 폭설은) 큰 손실입니다. "

워싱턴과 뉴욕 등 주요 공항의 항공기 결항편수도 만편을 넘었습니다.

눈이 그치면서 뉴욕주에선 차량 통행 금지령을 해제하고, 기차와 지하철 운행을 재개했지만 완전 정상화까진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美 동부 1m 넘는 폭설…최소 28명 사망
    • 입력 2016-01-25 21:18:40
    • 수정2016-01-25 22:30:10
    뉴스 9
<앵커 멘트>

폭설과 한파는 우리나라 뿐만이 아닙니다.

미국 동부지역엔 최고 1미터 안팎의 눈 폭풍이 닥쳐, 피해가 천문학적으로 불어나고 있습니다.

서른 명 가까이 숨졌고, 재산피해는 1조원을 넘어섰습니다.

이주한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연관기사] ☞ 혹한에 난타 당한 지구촌…‘역대급’ 피해 현장

<리포트>

백년만에 눈 폭탄이 내린 워싱턴 DC.

거리에는 차도 인적도 뚝 끊겼습니다.

의사당 앞 마당에는 제설작업으로 치워놓은 눈이 거대한 산을 이뤘습니다.

미 하원은 이번주 투표를 취소했고, 연방정부 청사도 폐쇄했습니다.

짧은 기간 70센티 미터 넘는 눈에 수도인 워싱턴의 기능이 마비됐습니다.

눈이 그친 지 만 하루가 지났지만 시내 주요 도로는 보시는 것처럼 제설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녹취> 댄 헐(워싱턴 시민) : "이렇게 큰 눈이 내린 적이 없다보니 워싱턴이 제설작업에 있어 굉장히 소극적인 것 같습니다 ."

최고 106센티미터를 기록한 미 동부의 폭설로 현재까지 숨진 사람은 28명.

대부분 교통사고와 저체온증이 원인입니다.

경제적으로도 최대 10억 달러, 1조 2천 억원의 피해가 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인터뷰> 팻(식당 주인) : "4시간 동안 손님이 없었어요. 지금 열려있는 가게도 우리가 유일할 겁니다. 아무리 좋게 보려 해도 (이번 폭설은) 큰 손실입니다. "

워싱턴과 뉴욕 등 주요 공항의 항공기 결항편수도 만편을 넘었습니다.

눈이 그치면서 뉴욕주에선 차량 통행 금지령을 해제하고, 기차와 지하철 운행을 재개했지만 완전 정상화까진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