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어촌 절반 폐교 위기…“작은 학교에도 희망을”
입력 2016.02.09 (19:18) 수정 2016.02.09 (19:3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출산 때문에 갈수록 늘어나는 소규모 학교의 통폐합 기준이 크게 강화됐습니다.

농어촌이 많은 지역에선 학교 절반 정도가 사라질 수도 있어 지역 실정에 맞는 통폐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공을 차는 초등학생들.

형, 동생 가릴 것 없이 한 데 섞여 뛰어 놉니다.

이 학교는 3년 전, 전교생이 39명에 불과해 폐교 위기를 겪었지만 지금은 학생 수가 89명으로 두 배 넘게 늘었습니다.

시골 학교지만 스키와 골프 같은 특별 체험 학습을 시작했고 수업 시간엔 스마트 기기를 적극 활용했습니다.

교육청 지원금 2천만 원으로 학교 살리기에 나선 겁니다.

<인터뷰> 이은수(철원 장흥초 6학년) : "골프도 가고 승마도 가는게 진짜 재밌어요. 3,4년 되면서 언니들 졸업해서 애들이 확 줄었다가 요즘은 전학도 많이 오고..."

하지만 정부의 소규모 학교 통폐합 권고 기준을 보면, 이 학교는 여전히 폐교 대상입니다.

초등학교의 경우 올해부터 도서, 벽지는 학생 수 60명, 읍은 120명, 도시는 240명 이하면 통폐합 대상입니다.

강원도를 비롯해 전라남북도와 제주도, 충남 등은 학교의 절반 가까이가 없어질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인터뷰> 서현진(장흥초 교사) : "(강원도는)50명 정도 안 되는 학교를 통폐합 대상으로 한다든가...지역 여건을 고려해 통폐합 대상 학교를 정했으면 좋겠습니다."

일률적 통폐합은 자칫 교육 기회를 박탈할 수 있는 만큼 지역 여건이나 학습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학교 통폐합 기준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농어촌 절반 폐교 위기…“작은 학교에도 희망을”
    • 입력 2016-02-09 19:20:06
    • 수정2016-02-09 19:32:37
    뉴스 7
<앵커 멘트>

저출산 때문에 갈수록 늘어나는 소규모 학교의 통폐합 기준이 크게 강화됐습니다.

농어촌이 많은 지역에선 학교 절반 정도가 사라질 수도 있어 지역 실정에 맞는 통폐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공을 차는 초등학생들.

형, 동생 가릴 것 없이 한 데 섞여 뛰어 놉니다.

이 학교는 3년 전, 전교생이 39명에 불과해 폐교 위기를 겪었지만 지금은 학생 수가 89명으로 두 배 넘게 늘었습니다.

시골 학교지만 스키와 골프 같은 특별 체험 학습을 시작했고 수업 시간엔 스마트 기기를 적극 활용했습니다.

교육청 지원금 2천만 원으로 학교 살리기에 나선 겁니다.

<인터뷰> 이은수(철원 장흥초 6학년) : "골프도 가고 승마도 가는게 진짜 재밌어요. 3,4년 되면서 언니들 졸업해서 애들이 확 줄었다가 요즘은 전학도 많이 오고..."

하지만 정부의 소규모 학교 통폐합 권고 기준을 보면, 이 학교는 여전히 폐교 대상입니다.

초등학교의 경우 올해부터 도서, 벽지는 학생 수 60명, 읍은 120명, 도시는 240명 이하면 통폐합 대상입니다.

강원도를 비롯해 전라남북도와 제주도, 충남 등은 학교의 절반 가까이가 없어질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인터뷰> 서현진(장흥초 교사) : "(강원도는)50명 정도 안 되는 학교를 통폐합 대상으로 한다든가...지역 여건을 고려해 통폐합 대상 학교를 정했으면 좋겠습니다."

일률적 통폐합은 자칫 교육 기회를 박탈할 수 있는 만큼 지역 여건이나 학습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학교 통폐합 기준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