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 안전 노출…테러법 등 조속 처리 당부”
입력 2016.02.16 (21:04) 수정 2016.02.16 (21: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또 국민 안전을 위한 법안들의 조속한 국회 처리도 호소했습니다.

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해 여야가 정쟁을 벗어나 힘을 합쳐줄 것도 당부했습니다.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테러방지법은 분산된 대테러 업무를 집중시켜 국가 안보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법입니다.

미국의 9.11테러 이후 유엔 권고에 따라 경제협력개발기구 34개 회원국 가운데 31개 나라가 이미 제정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한 발 더 나아가 외국인 테러 전투원을 회원국 국내법으로 처벌하는 것도 의무화했습니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2월 법안이 발의됐지만 정보 수집 권한을 어디에 주느냐를 놓고 여야는 맞서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언제 북한이 도발을 감행할 지 모르고, 국민의 안전도 테러 등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조속히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을 처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국민의 선택받으신 여러 의원님들께서 국민의 소리를 꼭 들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백만 명 넘게 참여한 민생 구하기 입법 촉구 서명은 국민의 눈물이자 절규라며, 경제 민생 법안들도 지체없이 통과시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특히 서비스 산업은 양질의 일자리를 최대 69만 개나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법안들에 대해 편향된 시각을 거두고 국민입장에서 통과시켜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박 대통령은 노동개혁이 일자리 개혁이라며 경제활력의 불쏘시개가 될 노동개혁 4법의 조속한 처리도 거듭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국민 안전 노출…테러법 등 조속 처리 당부”
    • 입력 2016-02-16 21:05:42
    • 수정2016-02-16 21:14:07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또 국민 안전을 위한 법안들의 조속한 국회 처리도 호소했습니다.

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해 여야가 정쟁을 벗어나 힘을 합쳐줄 것도 당부했습니다.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테러방지법은 분산된 대테러 업무를 집중시켜 국가 안보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법입니다.

미국의 9.11테러 이후 유엔 권고에 따라 경제협력개발기구 34개 회원국 가운데 31개 나라가 이미 제정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한 발 더 나아가 외국인 테러 전투원을 회원국 국내법으로 처벌하는 것도 의무화했습니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2월 법안이 발의됐지만 정보 수집 권한을 어디에 주느냐를 놓고 여야는 맞서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언제 북한이 도발을 감행할 지 모르고, 국민의 안전도 테러 등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조속히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을 처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국민의 선택받으신 여러 의원님들께서 국민의 소리를 꼭 들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백만 명 넘게 참여한 민생 구하기 입법 촉구 서명은 국민의 눈물이자 절규라며, 경제 민생 법안들도 지체없이 통과시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특히 서비스 산업은 양질의 일자리를 최대 69만 개나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법안들에 대해 편향된 시각을 거두고 국민입장에서 통과시켜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박 대통령은 노동개혁이 일자리 개혁이라며 경제활력의 불쏘시개가 될 노동개혁 4법의 조속한 처리도 거듭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