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IS와의 전쟁
“살인의 도구로”…IS 소년병 실태 고발
입력 2016.02.18 (09:47) 수정 2016.02.18 (10:1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가 소년병들을 조직적으로 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죠.

훈련 캠프를 탈출한 어린이들을 직접 만나 IS의 극악무도한 행태를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고사리 같은 손을 열심히 놀리는 어린이.

자살 폭탄 조끼를 착용하는 법을 기자에게 설명하는 중입니다.

모하메드는 고작 8살입니다.

10살 난 형과 함께 석 달 전 시리아 IS 캠프를 탈출했습니다.

잡혀 있는 동안 아이들이 겪은 일은 잔혹하기 그지없었습니다.

<녹취> "어린이들이 사람들을 죽이는 영상을 함께 시청했어요."

아이들 손으로 인질을 살상하고 테러범이 되도록 세뇌 받았습니다.

<녹취> "자폭 테러는 좋은 것이라고 했고 IS대원으로 키워준다고 했어요."

IS는 어린이를 중요한 자원으로 여깁니다.

군사 훈련에 동원해 테러범으로 양성할 뿐만 아니라, 다 자라기도 전에 자폭 테러와 전장의 총알받이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저 테러의 도구로 쓰이기 위해 양성되는 IS 소년병이 수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 “살인의 도구로”…IS 소년병 실태 고발
    • 입력 2016-02-18 09:48:56
    • 수정2016-02-18 10:11:44
    930뉴스
<앵커 멘트>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가 소년병들을 조직적으로 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죠.

훈련 캠프를 탈출한 어린이들을 직접 만나 IS의 극악무도한 행태를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고사리 같은 손을 열심히 놀리는 어린이.

자살 폭탄 조끼를 착용하는 법을 기자에게 설명하는 중입니다.

모하메드는 고작 8살입니다.

10살 난 형과 함께 석 달 전 시리아 IS 캠프를 탈출했습니다.

잡혀 있는 동안 아이들이 겪은 일은 잔혹하기 그지없었습니다.

<녹취> "어린이들이 사람들을 죽이는 영상을 함께 시청했어요."

아이들 손으로 인질을 살상하고 테러범이 되도록 세뇌 받았습니다.

<녹취> "자폭 테러는 좋은 것이라고 했고 IS대원으로 키워준다고 했어요."

IS는 어린이를 중요한 자원으로 여깁니다.

군사 훈련에 동원해 테러범으로 양성할 뿐만 아니라, 다 자라기도 전에 자폭 테러와 전장의 총알받이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저 테러의 도구로 쓰이기 위해 양성되는 IS 소년병이 수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