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간 vs 인공지능의 대결…자신·불안 ‘공존’
입력 2016.03.08 (21:47) 수정 2016.03.08 (22: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컴퓨터인 알파고의 대국을 앞두고 특히 바둑인들의 관심이 뜨거운데요.

이세돌 9단에 대한 믿음과 함께 혹시 모를 패배에 대한 불안감이 공존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 기사]
☞ ‘세기의 대결’ 준비 끝…이세돌 “5대 0 힘들 수도”
☞ “5:0은 아닌 것 같다”…“알파고 더 강해졌다”
☞ [이슈&뉴스] “학습 통해 진화”…알파고, 직관까지 모방


<리포트>

한국기원의 바둑 국가대표 연구실.

최정상 젊은 기사들의 화두는 역시 인공지능 알파고입니다.

<인터뷰> 김지석(9단/프로 기사) : "기사로서 약간 무섭기도 하고 기대 되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하고, 아직은 사람이 이겨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승패에 대해서는 대부분 이세돌의 승리를 예상합니다.

<인터뷰> 신진서(5단/프로 기사) : "알파고가 판후이랑 둘때 내용이나 몇 가지를 보면 아직은 이세돌 사범님이 이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안감도 존재합니다.

중국 최정상급 기사가 비밀리에 알파고측과 접촉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는 등, 그동안 알파고가 얼마나 더 진화했는지 알수 없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서봉수(9단/프로 기사) : "완패를 하면 충격 정도가 아니죠. 그럼 이제 바둑 프로(기사)는 소용이 없죠. 컴퓨터가 다 두는 것 아닙니까?"

상대가 감정이 없는 기계라서 이세돌의 강점인 심리전이 안통하는 것도 변수입니다.

<인터뷰> 유창혁(9단/프로 기사) : "이세돌 9단은 특히 사람하고 뒀을 때 심리상태나 승부 호흡이 굉장히 강한 선수인데, 그런 능력을 발휘하기가 힘들 것 같습니다."

결과에 따라 바둑계에 지각변동을 몰고 올 수도 있는 대국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인간 vs 인공지능의 대결…자신·불안 ‘공존’
    • 입력 2016-03-08 21:49:05
    • 수정2016-03-08 22:53:03
    뉴스 9
<앵커 멘트>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컴퓨터인 알파고의 대국을 앞두고 특히 바둑인들의 관심이 뜨거운데요.

이세돌 9단에 대한 믿음과 함께 혹시 모를 패배에 대한 불안감이 공존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 기사]
☞ ‘세기의 대결’ 준비 끝…이세돌 “5대 0 힘들 수도”
☞ “5:0은 아닌 것 같다”…“알파고 더 강해졌다”
☞ [이슈&뉴스] “학습 통해 진화”…알파고, 직관까지 모방


<리포트>

한국기원의 바둑 국가대표 연구실.

최정상 젊은 기사들의 화두는 역시 인공지능 알파고입니다.

<인터뷰> 김지석(9단/프로 기사) : "기사로서 약간 무섭기도 하고 기대 되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하고, 아직은 사람이 이겨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승패에 대해서는 대부분 이세돌의 승리를 예상합니다.

<인터뷰> 신진서(5단/프로 기사) : "알파고가 판후이랑 둘때 내용이나 몇 가지를 보면 아직은 이세돌 사범님이 이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안감도 존재합니다.

중국 최정상급 기사가 비밀리에 알파고측과 접촉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는 등, 그동안 알파고가 얼마나 더 진화했는지 알수 없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서봉수(9단/프로 기사) : "완패를 하면 충격 정도가 아니죠. 그럼 이제 바둑 프로(기사)는 소용이 없죠. 컴퓨터가 다 두는 것 아닙니까?"

상대가 감정이 없는 기계라서 이세돌의 강점인 심리전이 안통하는 것도 변수입니다.

<인터뷰> 유창혁(9단/프로 기사) : "이세돌 9단은 특히 사람하고 뒀을 때 심리상태나 승부 호흡이 굉장히 강한 선수인데, 그런 능력을 발휘하기가 힘들 것 같습니다."

결과에 따라 바둑계에 지각변동을 몰고 올 수도 있는 대국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