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기 ‘유니온잭’…존치 논란
입력 2016.03.11 (09:48) 수정 2016.03.11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연방 회원국인 뉴질랜드에서 새 국기에 영국의 상징인 유니온잭을 남길 것인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시선을 압도하는 뉴질랜드의 대자연.

이 아름다운 자연 덕분에 많은 영국인들이 이 곳에 정착했습니다.

이 같은 역사를 반영하듯 뉴질랜드의 국기에는 영국 국기 '유니언잭'의 십자문양이 담겨 있습니다.

새 국기를 도입할지 여부를 결정 짓는 국민 투표가 실시중입니다.

새 국기 찬성론자들은 유니온잭을 없애고 다문화 국가인 뉴질랜드를 상징할 고유의 국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우리 나라 고유의 국기를 갖고 싶습니다. 변화가 필요하죠."

또 기존 국기가 호주의 국기와도 너무 비슷하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선 뉴질랜드의 역사를 볼 때 영국의 뿌리를 무시해선 안된다는 주장으로 양측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마오리 원주민의 인구가 늘고 있지만, 여전히 뉴질랜드인 70%가 영국인 조상을 가지고 있고, 이 중 1/4은 영국 시민권 자격을 가지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영국에서 건너와 뉴질랜드에 정착한 사람들에겐 영국과의 관계가 앞으로도 매우 중요하죠."

여론 조사에선 기존 국기를 고수하는 입장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최종 결과는 이 달말에 나올 예정입니다.
  • 영국기 ‘유니온잭’…존치 논란
    • 입력 2016-03-11 09:49:50
    • 수정2016-03-11 10:07:49
    930뉴스
<앵커 멘트>

영연방 회원국인 뉴질랜드에서 새 국기에 영국의 상징인 유니온잭을 남길 것인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시선을 압도하는 뉴질랜드의 대자연.

이 아름다운 자연 덕분에 많은 영국인들이 이 곳에 정착했습니다.

이 같은 역사를 반영하듯 뉴질랜드의 국기에는 영국 국기 '유니언잭'의 십자문양이 담겨 있습니다.

새 국기를 도입할지 여부를 결정 짓는 국민 투표가 실시중입니다.

새 국기 찬성론자들은 유니온잭을 없애고 다문화 국가인 뉴질랜드를 상징할 고유의 국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우리 나라 고유의 국기를 갖고 싶습니다. 변화가 필요하죠."

또 기존 국기가 호주의 국기와도 너무 비슷하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선 뉴질랜드의 역사를 볼 때 영국의 뿌리를 무시해선 안된다는 주장으로 양측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마오리 원주민의 인구가 늘고 있지만, 여전히 뉴질랜드인 70%가 영국인 조상을 가지고 있고, 이 중 1/4은 영국 시민권 자격을 가지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영국에서 건너와 뉴질랜드에 정착한 사람들에겐 영국과의 관계가 앞으로도 매우 중요하죠."

여론 조사에선 기존 국기를 고수하는 입장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최종 결과는 이 달말에 나올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