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년 대한민국 현장을 가다] ‘3D 프린터’로 미래 먹거리 찍는다
입력 2016.03.30 (21:24) 수정 2016.03.30 (21: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D 프린터는 자동차나 비행기 부품은 물론 인공 장기까지 만들어 냄으로써, 대표적인 미래 먹거리로 손꼽힙니다.

우리 청년들의 창업 현장에서도 3D 프린터가 큰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청년 대한민국 현장으로 갑니다.

이현준 기자, 어디에 나가 있죠?

<리포트>

네, 저는 3D 프린터를 활용하는 1인 창조기업 센터에 나와있습니다.

제 앞에 있는 것이 3D 프린터입니다.

기능형 칫솔을 제작하고 있는데요.

이 쪽에 보시면 캐릭터 모형이 보이시죠?

모두 3D 프린터로 만든 겁니다.

이 곳엔 3D 프린터를 이용해서 로봇이나 커피 기구 등을 만드는 1인 기업 20곳이 입주해 있습니다.

3D 프린터로 만드는 제품을 직접 파는 업체도 있고 시제품을 만들어서 연구를 한 뒤 공장에 물건을 수주하는 업체도 있습니다.

30대 청년 대표가 만드는 이 제품을 비롯해서 20여 개 청년 업체들이 지난해 17억 원 매출을 기록했는데 올해는 80억 원이 목표입니다.

<인터뷰> 유서연(캐릭터 모형 업체 대표) : "(3D 프린터를 이용한 사업 하시는 이유는?) 3D 프린터를 이용하기 때문에 혼자 사업을 할 수 있습니다. 제가 디자인만 하면 3D 프린터가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다른 직원이 필요가 없습니다. 비용도 아낄 수 있고요."

지난해 국내 3D 프린터 시장 규모는 8백억 원으로,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6조 원이 넘는 세계 시장 규모에 비하면 갈 길이 멉니다.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인 만큼 3D 프린터 사업에 도전한 청년들에게 큰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청년 대한민국 현장을 가다] ‘3D 프린터’로 미래 먹거리 찍는다
    • 입력 2016-03-30 21:25:02
    • 수정2016-03-30 21:39:42
    뉴스 9
<앵커 멘트>

3D 프린터는 자동차나 비행기 부품은 물론 인공 장기까지 만들어 냄으로써, 대표적인 미래 먹거리로 손꼽힙니다.

우리 청년들의 창업 현장에서도 3D 프린터가 큰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청년 대한민국 현장으로 갑니다.

이현준 기자, 어디에 나가 있죠?

<리포트>

네, 저는 3D 프린터를 활용하는 1인 창조기업 센터에 나와있습니다.

제 앞에 있는 것이 3D 프린터입니다.

기능형 칫솔을 제작하고 있는데요.

이 쪽에 보시면 캐릭터 모형이 보이시죠?

모두 3D 프린터로 만든 겁니다.

이 곳엔 3D 프린터를 이용해서 로봇이나 커피 기구 등을 만드는 1인 기업 20곳이 입주해 있습니다.

3D 프린터로 만드는 제품을 직접 파는 업체도 있고 시제품을 만들어서 연구를 한 뒤 공장에 물건을 수주하는 업체도 있습니다.

30대 청년 대표가 만드는 이 제품을 비롯해서 20여 개 청년 업체들이 지난해 17억 원 매출을 기록했는데 올해는 80억 원이 목표입니다.

<인터뷰> 유서연(캐릭터 모형 업체 대표) : "(3D 프린터를 이용한 사업 하시는 이유는?) 3D 프린터를 이용하기 때문에 혼자 사업을 할 수 있습니다. 제가 디자인만 하면 3D 프린터가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다른 직원이 필요가 없습니다. 비용도 아낄 수 있고요."

지난해 국내 3D 프린터 시장 규모는 8백억 원으로,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6조 원이 넘는 세계 시장 규모에 비하면 갈 길이 멉니다.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인 만큼 3D 프린터 사업에 도전한 청년들에게 큰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