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캘리포니아 시속 100km 강풍…피해 속출
입력 2016.04.27 (12:34) 수정 2016.04.27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곳곳에 최대시속 100km가 넘는 강풍이 불었습니다.

주행중이던 대형트럭들이 넘어지고 시설물이 파괴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강풍에 맞닥뜨린 가로수들이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휘어져 있습니다.

패스트푸드 점의 광고탑은 견디지 못하고 맥없이 꺾여 내려 앉았습니다.

<녹취> 펭(캘리포니아 주민) : "고속도로에서 운전하고 있었다면 차가 앞뒤로 흔들리는 걸 느꼈을 것입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 트럭들이 잇따라 쓰러지면서 정체가 이어졌습니다.

고속도로 순찰대는 주행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일부 진입로를 차단했습니다.

<인터뷰> 로고(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 "대형 트럭이나 높이가 높은 차량들이 짐을 싣지 않고 가벼운 상태로 이 지역을 지날 경우 바람을 조심해야 합니다."

해변에 불어닥친 강풍은 백사장의 모래까지 퍼올렸습니다.

모래밭이 돼버린 주차장에 차량이 빠져 운전자들의 발목을 잡기도 했습니다.

<녹취> 메네시스(캘리포니아 주민) : "여기서 태어나고 자라서 해변에 매일같이 나와 보는데 오늘은 상황이 좋지 않네요."

지난 이틀 동안 캘리포니아 곳곳에 몰아친 강풍은 최고시속 100킬로미터가 넘었다고 기상당국은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美 캘리포니아 시속 100km 강풍…피해 속출
    • 입력 2016-04-27 12:35:45
    • 수정2016-04-27 13:11:23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곳곳에 최대시속 100km가 넘는 강풍이 불었습니다.

주행중이던 대형트럭들이 넘어지고 시설물이 파괴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강풍에 맞닥뜨린 가로수들이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휘어져 있습니다.

패스트푸드 점의 광고탑은 견디지 못하고 맥없이 꺾여 내려 앉았습니다.

<녹취> 펭(캘리포니아 주민) : "고속도로에서 운전하고 있었다면 차가 앞뒤로 흔들리는 걸 느꼈을 것입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 트럭들이 잇따라 쓰러지면서 정체가 이어졌습니다.

고속도로 순찰대는 주행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일부 진입로를 차단했습니다.

<인터뷰> 로고(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 "대형 트럭이나 높이가 높은 차량들이 짐을 싣지 않고 가벼운 상태로 이 지역을 지날 경우 바람을 조심해야 합니다."

해변에 불어닥친 강풍은 백사장의 모래까지 퍼올렸습니다.

모래밭이 돼버린 주차장에 차량이 빠져 운전자들의 발목을 잡기도 했습니다.

<녹취> 메네시스(캘리포니아 주민) : "여기서 태어나고 자라서 해변에 매일같이 나와 보는데 오늘은 상황이 좋지 않네요."

지난 이틀 동안 캘리포니아 곳곳에 몰아친 강풍은 최고시속 100킬로미터가 넘었다고 기상당국은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