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렴의 상징 백로떼, 천덕꾸러기 ‘전락’
입력 2016.05.30 (06:54) 수정 2016.05.30 (08: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백로는 청렴한 선비의 상징으로 여겨지며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는데요.

그런데, 백로가 도심에서 집단 서식을 하며 주민들에게 불편을 안겨주고 있어,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에 있는 한 대학 캠퍼스 뒷산.

수백마리의 백로떼들이 산 전체를 하얗게 뒤덮었습니다.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듯한 경관을 연출하지만 실상은 전혀 딴판입니다.

백로떼가 서식하는 곳의 나무는 이렇게 배설물로 하얗게 뒤덮였습니다.

배설물 악취에 털까지 날리면서 학생들과 주민들의 불만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김가영(서원대학교 중국어과) : "날씨가 더워지다보니까 냄새도 점점 심해지고, (백로) 털이 다 날려서 문도 못 열어놓고."

백로떼는 원래 인근 중학교 야산에 터를 잡았습니다.

당시에도 빗발치는 민원으로 소나무 등 나무 수십그루를 베어내면서 지난 3월부터 현재의 위치로 옮겨왔습니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백로떼를 쫒아내기 위해 나무를 베는 등의 안이 나오고 있습니다.

짝짓기를 하고 새끼를 키우기 위해 집단 서식지가 필요한 백로들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박시룡(교수/한국교원대학교 황새생태연구원) : "자연 서식지를 잃어버리고 도심으로 몰려든다고 보면 되는 거죠. 농촌도 농약을 많이 사용하다보니까 먹을 수 있는 먹이의 양도 많지 않고."

도심을 전전하며 서식지를 찾으려는 백로와, 이로 인한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 공존을 위한 묘안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청렴의 상징 백로떼, 천덕꾸러기 ‘전락’
    • 입력 2016-05-30 06:55:19
    • 수정2016-05-30 08:37:5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백로는 청렴한 선비의 상징으로 여겨지며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는데요.

그런데, 백로가 도심에서 집단 서식을 하며 주민들에게 불편을 안겨주고 있어,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에 있는 한 대학 캠퍼스 뒷산.

수백마리의 백로떼들이 산 전체를 하얗게 뒤덮었습니다.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듯한 경관을 연출하지만 실상은 전혀 딴판입니다.

백로떼가 서식하는 곳의 나무는 이렇게 배설물로 하얗게 뒤덮였습니다.

배설물 악취에 털까지 날리면서 학생들과 주민들의 불만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김가영(서원대학교 중국어과) : "날씨가 더워지다보니까 냄새도 점점 심해지고, (백로) 털이 다 날려서 문도 못 열어놓고."

백로떼는 원래 인근 중학교 야산에 터를 잡았습니다.

당시에도 빗발치는 민원으로 소나무 등 나무 수십그루를 베어내면서 지난 3월부터 현재의 위치로 옮겨왔습니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백로떼를 쫒아내기 위해 나무를 베는 등의 안이 나오고 있습니다.

짝짓기를 하고 새끼를 키우기 위해 집단 서식지가 필요한 백로들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박시룡(교수/한국교원대학교 황새생태연구원) : "자연 서식지를 잃어버리고 도심으로 몰려든다고 보면 되는 거죠. 농촌도 농약을 많이 사용하다보니까 먹을 수 있는 먹이의 양도 많지 않고."

도심을 전전하며 서식지를 찾으려는 백로와, 이로 인한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 공존을 위한 묘안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