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간다에 심는 ‘새마을 운동’…세번째 순방국 케냐 도착
입력 2016.05.30 (23:09) 수정 2016.06.01 (04: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우간다에서 새마을운동을 보급하기 위한 농업지도자연수원 개원식에 참석했습니다.

조금 전에는 아프리카 마지막 순방국, 케냐에 도착했습니다.

나이로비에서 김병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대한 토지와 강수량으로 연중 2모작 이상이 가능한 우간다.

경제활동인구의 70% 이상이 농업에 종사하고, 국가 수출의 절반 이상을 농산물이 차지하고 있지만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간다의 빈곤을 퇴치하고 농촌을 발전시키기 위한 농업지도자연수원이 문을 열었습니다.

농업기술을 전수하고, 도로와 수도 같은 생산기반시설을 설치하는 등 새마을운동 협력 사업을 이끌어나가게 됩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새마을 운동은 우간다에서도 새로운 변화의 물결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우간다의 가까운 친구이자, 새마을 운동의 동반자로 항상 그 길에 함께 하겠습니다."

병원 진료와 음식물, 문화 행사를 한꺼번에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개발협력사업인 코리아에이드도 에티오피아에 이어 우간다에서도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한-우간다 문화공연에선 한국의 비보이 공연과 태권도 시범, 우간다 전통 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져 소통과 화합의 무대를 이뤘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양국 국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하나가 되는 그런 기회를 더욱 자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사흘간의 우간다 방문 일정을 마친 박 대통령은 조금전 마지막 아프리카 순방국인 케냐에 도착했습니다.

나이로비에서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우간다에 심는 ‘새마을 운동’…세번째 순방국 케냐 도착
    • 입력 2016-05-30 23:10:53
    • 수정2016-06-01 04:34:50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우간다에서 새마을운동을 보급하기 위한 농업지도자연수원 개원식에 참석했습니다.

조금 전에는 아프리카 마지막 순방국, 케냐에 도착했습니다.

나이로비에서 김병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대한 토지와 강수량으로 연중 2모작 이상이 가능한 우간다.

경제활동인구의 70% 이상이 농업에 종사하고, 국가 수출의 절반 이상을 농산물이 차지하고 있지만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간다의 빈곤을 퇴치하고 농촌을 발전시키기 위한 농업지도자연수원이 문을 열었습니다.

농업기술을 전수하고, 도로와 수도 같은 생산기반시설을 설치하는 등 새마을운동 협력 사업을 이끌어나가게 됩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새마을 운동은 우간다에서도 새로운 변화의 물결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우간다의 가까운 친구이자, 새마을 운동의 동반자로 항상 그 길에 함께 하겠습니다."

병원 진료와 음식물, 문화 행사를 한꺼번에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개발협력사업인 코리아에이드도 에티오피아에 이어 우간다에서도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한-우간다 문화공연에선 한국의 비보이 공연과 태권도 시범, 우간다 전통 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져 소통과 화합의 무대를 이뤘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양국 국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하나가 되는 그런 기회를 더욱 자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사흘간의 우간다 방문 일정을 마친 박 대통령은 조금전 마지막 아프리카 순방국인 케냐에 도착했습니다.

나이로비에서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