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최고의 별 커리, 리우 올림픽은 불참
입력 2016.06.07 (21:57) 수정 2016.07.14 (11: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농구 대표팀인 드림팀의 1순위 후보였던 nba 골든스테이트의 스테픈 커리가 리우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해외스포츠, 문영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상 후유증으로 NBA 파이널에서 두 경기 합쳐 29득점으로 부진했던 커리.

결국, 많은 팬들이 기대했던 리우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커리는 성명을 통해 무릎 부상을 포함 몇 가지 이유로 리우올림픽에 나가지 않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밝혔습니다.

커리는 다른 이유에 대해선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AP통신은 지카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선수가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병살을 잡을 수 있던 기회에서 2루수의 송구가 엉뚱한 방향으로 향합니다.

마치 공을 패대기 치는듯한 송구는 정확히 주자의 팔을 강타했고, 주자는 투수도 아닌 수비수의 공을 맞고 교체돼야만 했습니다.

160바퀴나 되는 길고 긴 경주 끝에 1위로 골인한 부쉬.

연기를 내뿜는 멋진 세리머니로 치열했던 레이스의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최고의 별 커리, 리우 올림픽은 불참
    • 입력 2016-06-07 21:58:02
    • 수정2016-07-14 11:17:02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농구 대표팀인 드림팀의 1순위 후보였던 nba 골든스테이트의 스테픈 커리가 리우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해외스포츠, 문영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상 후유증으로 NBA 파이널에서 두 경기 합쳐 29득점으로 부진했던 커리.

결국, 많은 팬들이 기대했던 리우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커리는 성명을 통해 무릎 부상을 포함 몇 가지 이유로 리우올림픽에 나가지 않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밝혔습니다.

커리는 다른 이유에 대해선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AP통신은 지카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선수가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병살을 잡을 수 있던 기회에서 2루수의 송구가 엉뚱한 방향으로 향합니다.

마치 공을 패대기 치는듯한 송구는 정확히 주자의 팔을 강타했고, 주자는 투수도 아닌 수비수의 공을 맞고 교체돼야만 했습니다.

160바퀴나 되는 길고 긴 경주 끝에 1위로 골인한 부쉬.

연기를 내뿜는 멋진 세리머니로 치열했던 레이스의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